수소버스 충전소, CNG와 효율적연계 고민해야
수소버스 충전소, CNG와 효율적연계 고민해야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9.06.13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연가스 및 수소자동차 보급 활성화 보급 워크숍
CNG 개질방식 가능, 부지민원 문제도 해결 가능

▲ 환경부가 주최하고 한국가스공사와 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가 주관한 ‘천연가스 및 수소자동차 보급 활성화 워크숍’이 13일 전북부안 대명리조트에서 개최됐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대용량 충전이 가능한 수소버스 전용충전소 구축사업에 기존 CNG 충전소와의 연계를 적극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모아졌다.

환경부가 주최하고 한국가스공사와 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가 주관한 ‘천연가스 및 수소자동차 보급 활성화 워크숍’이 13일 전북부안 대명리조트에서 개최됐다.

이날 주제 발표에 나선 환경부 함지범 사무관은 수소버스 전용 충전소를 CNG 충전소 부지에 설치한다면 개질방식을 이용해 수소를 생산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민원 발생으로 인한 부지 문제도 해결 할 수 있기에 CNG 버스에서 수소버스로의 자연스러운 전환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다만 개질방식을 이용해 수소를 추출 공급할 경우 이산화탄소 발생이 염려돼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국도시가스협회 정희용 상무이사 역시 수소 충전소는 기존에 구축된 CNG 충전소를 활용한 융합형태로 설치하는 방안이 추진된다면 기존 CNG 충전소 인력 활용 및 잦은 탱크로리 운행에 따른 사고 예방 측면에서도 유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교통연구원 박지영 연구위원은 현재와 같은 비용구조와 실제 기술검증 정보가 부족한 상황에서 지방정부 주도로 지속적인 수소버스 보급사업을 추진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

박 연구위원은 “수소버스를 구매, 운영하기 위해서는 버스구매, 연료비지원, 충전소 구축 지원 등 막대한 비용지출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특히 준공영제 도입이 검토되는 시점에서 재정자립도가 낮은 지자체의 경우 바스예산 확보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지속가능한 수소버스 시장수요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총 소유비용을 개선하는 연구개발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초기 투자비용 뿐만 아니라 버스운영에 소요되는 모든 비용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연구위원은 “결국 수소버스 보급사업의 성패는 성공적인 사업모델 도출에 달려 있다”며 “초기 보급단계에서 차량과 충전소에 대한 기수개발 과정으로의 피드백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 5월까지 수소충전소 21개소가 구축됐으며 올해 말까지 66개소까지 대폭 확대될 계획이다.

환경부는 국회 정상화로 2019년 추경안이 통과되면 올해 일반 수소충전소 20개소, 수소버스 전용충전소는 5개소가 추가 구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환경부 관계자는 “내년도 예산에 수소버스 전용충전소 13개소가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지금이 수소버스 전용충전소 구축의 태동기”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