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재단, 한여름 취약계층 냉방 지원사업 시작
에너지재단, 한여름 취약계층 냉방 지원사업 시작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9.06.03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효율개선사업에 ‘창호일체형 고효율 에어컨’ 포함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한국에너지재단(사무총장 최영선)은 에너지 취약계층의 여름나기에 대비해 올해부터 저소득층 에너지효율개선사업에 ‘창호일체형 에어컨’을 포함해 지원을 시작한다.

재단은 지난달 31일 제1호 창호일체형 에어컨을 서울 동대문구 소재 지원 대상가구에게 설치하고 LG전자 이상윤 그룹장 등 관계자와 함께 설치 현장을 방문해 대상가구 의견을 청취하는 등 지원 상황을 점검했다.

창호일체형 에어컨(보급사 LG전자)은 에너지효율개선사업 취지에 맞춰 에너지소비효율등급 1등급을 획득 완료한 제품으로 월간 소비전력량은 74.8kW/월 이며 절전 냉방과 강력제습 등의 편의 기능을 갖췄다.

재단은 작년 재난 수준의 기록적인 폭염과 기상이후로 올해에도 냉방대책이 요구될 것을 예상하고 에너지 취약계층이 보다 시원한 여름을 보낼수 있도록 창호일체형 에어컨을 지원품목에 포함했다.

이는 작년까지 난방 중심(동절기 난방비 절감)으로 진행하던 에너지효율개선사업을 혹서기 폭염을 극복하기 위한 냉방효율 개선사업과 병행하는 것으로, 궁극적인 에너지복지를 해소하기 위한 차원이다.

한국에너지재단 최영선 사무총장은 “앞으로도 다각적인 노력으로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효율개선사업의 실효성을 적극 제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