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릿지연료’ LPG차 확대위한 지원정책 필요
‘브릿지연료’ LPG차 확대위한 지원정책 필요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05.27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등 LPG에 세제혜택‧보조금 등 확대정책 추진 중

LPG 등 연료별 역할분담 위한 로드맵 필요
유럽 주요국가들은 LPG를 대체연료로 지정하고 세제혜택이나 보조금 지원등 다양한 혜택을 통해 보급확대정책을 추진하고 있다.(사진은 독일 LPG 충전소 모습으로 특정기사와 관련없음)
유럽 주요국가들은 LPG를 대체연료로 지정하고 세제혜택이나 보조금 지원등 다양한 혜택을 통해 보급확대정책을 추진하고 있다.(사진은 독일 LPG 충전소 모습으로 특정기사와 관련없음)

[지앤이타임즈] 전기차 수소차로 전환되기 위한 브릿지 연료로서 LPG차 보급 확대를 위한 지원정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LPG업계는 최근 대기오염물질을 적게 배출하는 LPG차에 대해 브릿지 연료로서 다양한 지원을 통해 적정수준의 LPG차 보급과 역할 부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국내 LPG자동차 등록대수는 2018년 말 기준 205만대로 2010년의 245만대를 정점으로 매년 크게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이에 따라 수송용 LPG수요도 감소해 지난 2009년 450만톤에서 매년 줄어들어 2018년 318만톤 까지 무려 약 45%가 줄었다.

그동안 정부는 LPG차의 사용제한 규제를 완화해 택시를 시작으로 승합차, 화물차, 경차, RV차량 등으로 사용범위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왔다.

더욱이 지난 3월에는 미세먼지 저감과 소비자의 연료 선택권 확대 등을 위해 37년간 규제해온 LPG자동차 연료사용제한을 전면 폐지한 바 있다.

LPG차는 낮은 연료비가 가장 큰 장점으로 정부는 전기차나 수소차로 넘어가기 전 '브릿지'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타 수송용 에너지 대비 대기오염 배출가스를 적게 배출하는 등 여러 장점이 부각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LPG차 허용이 온실가스 감축에 부담을 주고 미세먼지 저감효과는 미미하다는 의견도 있지다.

하지만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함께 고려한 유종별 환경피해비용은 LPG(246원/ℓ)가 휘발유(601원/ℓ), 경유(1,126원/ℓ)에 비해 매우 낮은 수준으로 LPG차 사용제한 폐지가 국가적으로나 국민의 건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업계는 분석했다.

이러한 점을 고려했을 때 제도의 목적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LPG자동차가 지속적으로 보급될 수 있도록 LPG자동차에 부과되는 세율 인하는 물론 선진 외국과 같은 다양한 지원정책이 뒤 따라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LPG업계에 따르면 유럽 등 주요 국가에서는 LPG를 대체연료로 지정해 낮은 세금을 부과하고, LEZ(Low Emission Zone) 및 차량부제에서 LPG차를 제외하고 차량구매 보조금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50~100%의 등록세 면제나 하이브리드·CNG와 함께 LPG차량 자동차세 20% 면제, 휘발유 및 경유차보다 낮은 주행세 부과 등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미국에서도 대기오염방지법 ‘Clean Air Act’에서 LPG를 친환경 대체연료로 지정하고 세제혜택 및 보조금 지원정책을 통해 LPG차량 보급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LPG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LPG자동차를 전기차 및 수소차로 넘어가는 전 단계의 '브릿지연료'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연료의 차량을 어떻게 역할 분담해 보급할 것인가에 대한 중장기적인 로드맵을 검토해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해외각국의 LPG자동차 지원정책(자료=석유공사 주간석유뉴스 발췌)
해외각국의 LPG자동차 지원정책(자료=석유공사 주간석유뉴스 발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