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제55회 석유화학설비보존연구회 개최
가스안전公, 제55회 석유화학설비보존연구회 개최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05.24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설비 손상사례 등 공보공유

장치 안전성 향상방안 등 논의

[지앤이타임즈] 석유화학 및 정유사 관계자들이 모여 장치 건전성을 확보하고 진단기술을 선진화하기 위한 제55회 석유화학설비보존연구회가 개최됐다.

이번 연구회는 압력용기와 배관 등 산업설비의 손상사례 발표와 장치분야 기술발전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지난 23일부터 24일까지 제55회 석유화학설비보존연구회를 개최했다.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지난 23일부터 24일까지 제55회 석유화학설비보존연구회를 개최했다.

강릉원주대학교 최병학 교수는 이 자리에서 ‘플랜트 현장 손상사례 진단기술’을 발표했으며, ㈜LG화학, 현대오일뱅크(주), ZETEC 등 석유화학 및 정유 분야 기업들이 참여해 ‘스마트팩토리 추진사례’와 ‘Guided Wave Testing’, ‘HTHA&HIC Inspection’에 대한 발표로 이뤄졌다.

또한 한국가스안전공사에서도 최근 발생한 석유화학설비 사고 사례를 공유하고, ‘Long-Range Guided Wave Inspection’과 현안사항 논의 및 업계의견 수렴을 통해 석유화학 및 정유 공장에 설치된 장치의 안전성을 향상시킬 방안을 논의했다.

가스안전공사 허영택 기술이사는 “회원 상호간의 활발한 의견개진을 통해 장치건전성을 확보하고 검사 및 진단기술을 선진화시킴으로서 가스안전관리 능력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되도록 연구회를 지속․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