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용 특수고압가스 기술교류회 열려
반도체용 특수고압가스 기술교류회 열려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05.15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안전公 경기本, 특수고압가스 누출 시 대응 방안 등 설명

반도체 생산 업계간 비상대응장비 협조체계 정립 방안 등 논의

[지앤이타임즈] 특수독성가스 사용이 많은 반도체 관련 업체들의 체계적인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기술교류회가 개최됐다.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본부장 장재경)는 15일 반도체 제조용 특수고압가스 제조·저장·판매 및 사용시설 업계 관계자 약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특수고압가스 기술교류회’를 개최했다.

이번 기술교류회는 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가 관내 특수독성가스분야의 종합적, 체계적인 안전관리강화를 위해 그간 업계와 사전논의를 거쳐 정기적인 교류의 장으로 마련됐다.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는 15일 반도체 특수독성가스분야의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안전관리강화를 위한 기술교류회를 개최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는 15일 반도체 특수독성가스분야의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안전관리강화를 위한 기술교류회를 개최했다.

이날 기술교류회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한 경기지역본부 관내 특수고압가스 제조, 저장, 판매, 사용 등 단계별 관련업계가 참여한 가운데 특수고압가스의 누출 등 비상사태 발생 시 신속한 대응 방안 등에 대한 설명이 진행됐다.

또한 반도체 생산 업계 간 인적 네트워크 구축방안과 비상대응장비 협조 체계 정립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루어졌다.

이밖에도 가스저장소 방호벽 적용방안 등 10여건의 토의 주제가 제안되었으며 참석자 간 열띤 의견교환을 통해 현장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법령 개정사항에 대해서는 공사 관련부서에 제출하기로 했다.

경기지역본부는 이번 첫 기술교류회 자리를 빌어 독성가스시설 국내 현황, 사고사례 및 현안사항 등을 설명하고 가스사고 예방활동을 당부했다.

또한 한국가스안전공사 산업가스안전기술센터와 에너지안전실증연구센터를 초청해 조영훈 차장으로부터 ‘독성가스 잔가스처리 방법, 안전기기시험 인증 및 안전교육’을, 이용길 과장으로부터는 ‘방호벽 강판제 출입문을 대체할 방화문’에 대한 기술개발과 현장 적용방안 등을 발표하는 등 안전관리 기술노하우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장재경 경기지역본부장은“구미공단 불산 누출사고와 같이 특수고압가스 관련 사고는 발생 시 막대한 인명과 재산피해를 유발할 수 있다”며“반도체 특수가스 업계 관계자 간 네트워크 강화를 통한 안전관리 업무 공조 및 전문성 향상으로 빈틈없는 안전관리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향후 기술협의회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