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중국에 신규 배터리 공장 투자키로
SK이노, 중국에 신규 배터리 공장 투자키로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05.15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5,799억원 투자계획 발표

2022년 해외 생산기지 완공시 60GWh 생산능력 확보
SK이노베이션의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생산거점(제공=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의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생산거점(제공=SK이노베이션)

[지앤이타임즈] 최근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수주량 증가에 따라 SK이노베이션이 중국 내 추가적으로 생산기지를 설립하기 위한 출자를 결의했다.

SK이노베이션(대표이사: 김준)은 지난 14일 이사회를 열고 중국 신규 배터리 생산공장 건설을 위해 5,799억원의 투자를 진행키로 의결했다.

투자를 위한 현지법인 설립 등은 추후 진행될 예정이며 신규 배터리 공장 부지와 규모 등 세부적인 투자계획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이로써 지난해 3월 헝가리 코마롬에 첫 해외 생산기지 건설에 나선 이후 누적 투자 결정금액만 약 5조원에 달한다.

SK이노베이션은 중국과 생산적 협력을 통한 공동 성장한다는 ‘차이나 인사이더 전략’에 따라 지난해 창저우 공장 건설에 이어 중국 현지에 추가로 신규 공장을 건설하게 됐다.

또 급성장하는 전기차 배터리 산업에서 주도권을 갖기 위한 투자를 적기에 진행해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오는 2022년까지 60GWh의 생산능력을 확보하기 위해 향후 신설 및 확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8월 중국 합작 파트너인 중국 베이징자동차, 베이징전공과 함께 장쑤성 창저우시 내 최첨단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을 착공했다.

약 9만 평의 부지에 전기차 연산 25만대 분량인 7.5GWh 규모로 건설 중이다.

이 공장은 올해 하반기 완공해 2020년 상반기 상업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또한 지난해 3월 착공한 헝가리 1공장과 올해 2월 착공한 2공장, 그리고 지난 3월 기공식을 가진 미국 조지아주 공장이 모두 완공되는 2022년이면 약 40GWh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되며 이번 투자에 따른 중국 공장의 규모가 구체화되면 생산 능력은 더욱 늘어나게 된다.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은 미국, 중국, 유럽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의 수주 계약을 통해 올 3월말 기준 누적 수주 잔고를 2016년말 대비 약 13배인 430GWh까지 끌어 올리며 전기차 배터리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 받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미국, 중국, 헝가리 등 글로벌 주요지역에 투자를 단행해 2022년까지 총 60GWh 규모의 생산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