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에너지, 새로운 CI 선포하며 새출발 선언
해양에너지, 새로운 CI 선포하며 새출발 선언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9.05.13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순 대표, 미공급 지역 보급을 확대로 서비스 강화 
수소시대 적극 대응, 충전소 운영 및 생산기지 구축할 것

▲ 해양에너지 김형순 대표가 CI 선포식 프레젠테이션하고 있다.
▲ 해양에너지 김형순 대표가 CI 선포식 프레젠테이션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해양에너지(대표 김형순)는 지난 10일 김대중컨벤센터 컨벤션홀에서 창립37주년(5월 11일 창립일)을 맞아 해양도시가스의 새로운 사명인 해양에너지와 CI, 비전을 알리는 ‘해양에너지 CI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날 선포식에는지자체, 국회의원, 유관기관, 학계, 재계, 언론 등 각계 대표와 회사 임직원 등 400여명이 새롭게 출발하는 해양에너지 CI선포식에 함께했다.

새로운 사명인 해양에너지는 광주, 전남 지역을 상징하는 ‘해양’이라는 역사적 지명과 종합에너지로 도약하고자 하는 의지로 ‘에너지’를 결합했다.

또한 해양에너지사명은 필환경시대의 청정에너지로 무한한 잠재력을 이끌고 미래의 가치를 높여 고객과 함께하는 미래 힘의 원천이라는 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으며, 새로운 CI는 고객과 함께 미래를 밝히는 필환경 해양에너지의 슬로건 아래 무한한 가치 실현과 지속성장, 자연과 인류의 긴밀한 공존을 표현하고자 뫼비우스 띠를 CI로 형상화했다.

해양에너지 김형순 대표이사는 해양에너지 CI선포식에서 사명과 CI의 의미를 설명하는 프레젠테이션(presentation)을 직접 시행하며 해양에너지의 새출발을 선포했다.

김형순 대표이사는 “새로운 CI의미에 부합할 수 있도록 해양에너지는 지역사회와 회사, 구성원 모두가 함께 지속 성장하기 위해 해양에너지 가치체계를 정립하고, 이를 바탕으로 도시가스사업영역을 기반으로 새로운 먹거리 창출을 위해 조직 구성원 모두가 한 마음 한 뜻으로 신규사업을 확장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러한 가치체계를 바탕으로 미래의 해양에너지가 나아가야 방향을 소개했다.

김 대표이사는 “우선 기존 도시가스사업의 강화로 미공급 지역의 도시가스 보급을 확대해 안전관리와 고객서비스를 더욱 강화하겠다”며 “고객에게 맞는 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해 고객의 요구에 부합되는 에너지원과 기기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다가오는 수소산업시대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수소충전소 운영과 생산기지 구축 등 수소산업발전에도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특히 4차산업 IoT 및 AI 기반을 활용한 선진화된 도시가스 안전관리와 관련산업 진출에도 적극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지역과 함께 성장해 사회적 책임을 다 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양에너지는 1982년 5월 11일 설립 이후 현재까지 광주와 전남 8개 시•군 등에 도시가스를 공급하고 있다.

‘해양(海陽)’이라는 역사적 지명의 유래는 전라남도 일대에 설치되었던 고려 전기의 행정구역이다.고려 전기인 995(성종14)년 9월에 전국을 10도로 분류, 개편했고 10도는 관내도, 중원도, 하남도, 강남도, 영남도, 영동도, 산남도, 해양도, 삭방도, 팽서도였으며, 해양도는 14주 62현을 관할했다.

해양도가 관할하던 주현은 나주,광주,정주(현 영광) 낭주(현 영암), 패주(현 보성), 승주 등이었다. 1018(현종9)년에 해양도는 강남도(현 전라북도 지역)와 합해 전라도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