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사랑의 점심 나누기’모금 캠페인 동참
가스안전公,‘사랑의 점심 나누기’모금 캠페인 동참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04.22 2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전지역내 취약·소외계층 기본권 보장·교육 지원
한국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이 충북지역 장애·지역아동센터 등 소외계층 아동을 돕기 위한 순회 모금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한국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이 충북지역 장애·지역아동센터 등 소외계층 아동을 돕기 위한 순회 모금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지난 3월 27일 열린 ‘2019 대한상공회의소·포브스 사회공헌대상’ 시상식에서 ‘지역사회 상생발전’ 부문 대상을 수상해 지방이전 공공기관의 모범이 되고 있는 가스안전공사가 이번에는 이전지역 내 결식아동 등을 돕기위한 모금 캠페인에 동참했다.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는 22일 충북 음성군 음성체육관에서 열린 ‘제24회 사랑의 점심 나누기 순회모금 캠페인’에 동참해 이전지역 내 소외·취약계층 아동지원을 위한 성금 200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순회모금 캠페인은 충북도내 장애·지역아동센터 등 소외계층 아동을 돕기 위해 동양일보와 월드비전 충북본부가 공동으로 주최해 충청북도 11개 시·군을 순회하며 모금활동을 펼치고 있다.

캠페인을 통해 모금된 금액은 지역 내 취약·소외계층 결식아동의 중식비와 저소득가정 아동·청소년의 교육지원, 사랑의 도시락 나눔의 집 운영 등에 쓰인다.

또한 아프리카 난민 긴급 구호사업과 6.25 참전국인 에티오피아 코리아 마을 돕기 등에 지원된다.

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은 “지난해 우리나라 1인당 국민총소득이 3만 달러를 넘어섰지만 아직도 우리주위에는 식사 한끼를 염려하는 절대적 빈곤에 처한 어린이·청소년 등이 많이 있다”며 “이들이 끼니 걱정 없이 미래의 꿈과 희망을 키워 나갈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