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임정 100주년 기념 ‘백범김구’ 서체 개발
GS칼텍스, 임정 100주년 기념 ‘백범김구’ 서체 개발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9.04.10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운동 100주년 기념 ‘윤봉길’, ‘한용운’ 서체 이어 계속 개발

미디어허브서 독립서체 폰트 무료 공유와 캠페인 영상도 공개

[지앤이타임즈] 지난 3‧1운동 100주년 기념에 맞춰 독립서체 ‘윤봉길’, ‘한용운’서체를 개발해 화제를 모았던 GS칼텍스(대표 허세홍 사장)가 이번에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임시정부를 이끌었던 백범 김구 선생의 서체를 개발해 무료 배포하는 캠페인을 진행한다.

서체의 명칭은 ‘독립서체 백범김구’이다.

GS칼텍스가 개발한 '독립서체 백범김구' 폰트
GS칼텍스가 개발한 '독립서체 백범김구' 폰트

GS칼텍스는 일제 치하에서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몸바쳤던 민족의 영원한 지도자 백범 김구 선생의 실제 글씨체를 연구해 현대에 맞게 재해석해 친필과 유사하게 복원‧제작했다.

김구 선생은 지난 1919년 4월 11일 중국 상해에서 수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 구성에 참여하고 1944년 임시정부 주석에 선임되어 통일민족국가 건설 운동을 전개했다.

김구 선생은 독립운동의 최전선에서 생사를 기약할 수 없어 유서 대신 독립운동 활동을 기록한 ‘백범일지’로도 잘 알려져 있다.

GS칼텍스는 지난 9일 ‘독립서체 백범김구’ 폰트를 GS칼텍스 블로그인 미디어허브에 공개했으며, 미디어허브에서 누구나 무료로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인 오는 11일에는 유튜브와 페이스북 등 채널에 독립운동가 김구 선생에 대한 캠페인 영상도 공개한다.

이 영상은 백범 김구 선생이 집무실과 숙소로 사용했던 역사적 장소이자 대한민국 정부수립 이전 건국 활동의 중심이었던 ‘경교장’에서 촬영되었다.

경교장은 지난 1949년 6월 26일 김구 선생이 안두희에 의해 암살된 장소이기도 하다.

캠페인 영상에는 김구 선생의 증손자인 김용만씨가 출연해 의미를 더했다.

영상에서 김용만씨는 독립서체 백범김구 글씨체를 활용해 대한민국을 위해 몸과 마음을 바쳤던 증조 할아버지께 감사하다는 편지를 남겼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이번 독립서체 백범김구 글씨체를 통해 나라를 위해 몸과 마음을 바쳤던 독립운동가분들의 정신을 더 자주, 더 오래 되새겨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