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끼니 태양광 발전량도 감소
미세먼지 끼니 태양광 발전량도 감소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9.03.13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삼화 의원. 한전 자회사 대상 발전량 분석

6일 연속 비상 저감 조치 전 후 평균 19% 감소
미세먼지가 태양광 발전량에 영향을 미친다는 분석이다. 사진은 태양광 발전소 전경. (사진은 특정 기사와 무관함)

 

[지앤이타임즈]미세먼지가 태양광 발전량을 크게 떨어뜨린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국회 김삼화 의원(바른미래당, 비례대표)은 한전 5개 발전 자회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근거로 미세먼지와 태양광 발전량 사이에 큰 상관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6일 연속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 지난 3월 1일부터 6일까지 6일간의 발전량과 직전 6일의 발전량을 비교한 자료를 토대로 미세먼지가 많았던 날의 발전량이 평균 19% 정도 줄었다는 결과를 얻었다는 설명이다.

분석 대상은 한전 5개 발전 자회사가 운영하는 태양광 발전소 12곳으로 이 중 강원 동해와 경남 고성, 경남 하동, 전남 여수 지역은 미세먼지 농도가 그리 높지 않은 지역이어 분석에서 제외됐다.

전남 영암, 경기 시흥, 충남 연기, 충남 당진, 경북 예천, 인천, 충남 보령 등 나머지 7곳은 미세먼지가 많은 날이 그렇지 않은 날보다 평균 19% 정도 발전량이 적었다.

서부발전이 운영 중인 전남 영암 F1 발전소는 25.4%, 남부발전 신인천전망대 발전소 20.8%, 동서발전 당진후문주차장 태양광 17.6% 등 모든 발전소의 발전량이 감소했다.

이에 대해 김삼화 의원은 “비가 오거나 구름이 많이 낀 날 태양광 발전량이 줄어든다는 얘기는 있지만 미세먼지도 태양광 발전량에 상당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앞으로 전력당국은 태양광 발전량 예측시 날씨뿐만 아니라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배출량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