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 이행, 연료전지 R&D 드라이브 걸어야
수소경제 이행, 연료전지 R&D 드라이브 걸어야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9.03.11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연료전지발전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되며 관련업계가 모처럼 활기를 띄고 있다.

정부는 수소연료전지발전을 수소자동차와 함께 수소경제의 핵심축으로 보고 2040년까지 전국 8GW 까지 확대하고, 설치비 35% 및 발전단가 50% 하락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정부와 간담회를 가진 연료전지 업계는 아직 초기인 연료전지 시장이 성장할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요청한 바 있다.

연료전지 개발에는 높은 성능의 스택(Stack) 기술 이외에도 실증사업 검증이 수반돼야 하기 때문에 막대한 R&D 비용 및 시간이 소요된다.

일본도 오래전부터 연료전지발전을 국가 주도 사업으로 선정해 민간기업들과 기술개발을 진행 중이다. 업계에 따르면 도쿄가스와 오사카가스 등은 2004년부터 국가실증사업에 적극 참여하며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기술개발 리스크 헤징(Risk Hedging) 및 기술적 시너지효과를 창출하고 있다.

특히 가정용 연료전지 시장은 해외에서 아직 시장형성 초기단계를 밟고 있기 때문에 기술개발만 완료된다면 진입이 수월할 것으로 업계는 기대한다. 그렇기에 정부의 적극적 R&D 투자가 시급하다고 업계는 요구하는 것이다.

수소경제 실현이라는 목표가 단순한 선언적 구호에 그치지 않고, 세계적 기술수준과 시장점유율을 확보해 나가기 위해서는 정부의 적극적 R&B 투자와 인력양성, 전용요금신설 등 정책적 지원에 드라이브를 걸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