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차 아·태 환경장관회의 한국서 열려
2020년 4차 아·태 환경장관회의 한국서 열려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9.01.28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차 장관회의서 확정, 개최 도시는 연내 결정
파리협정체제 출범 앞두 세부 이행 방안 등 논의될 듯

[지앤이타임즈]오는 2020년 열릴 예정인 제4차 아·태 환경장관회의 개최지로 우리나라가 확정됐다.

24일부터 이틀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에서 열린 제3차 아·태환경장관회의 논의 결과이다.

유엔환경계획(UNEP)이 주관하는 ’아·태 환경장관회의‘는 유엔환경총회의 지역별 준비회의이다.

이 회의에는 아·태지역 41개국 정부, 국제기구, 민간단체 대표 등이 참여해 지역 환경현안을 논의하고 의견을 수렴한다.

오는 2020년에 개최되는 제4차 장관회의에는 41개국에서 500여 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국내 개최 도시는 올해 안에 확정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환경부는 제4차 장관회의가 열리는 2020년은 기후변화, 생물다양성, 화학물질 관리 등 다양한 환경 분야에서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는 의미 있는 해로 2021년 파리협정체제 출범에 따른 세부이행방안, 생물다양성전략과 화학물질관리전략 수립을 위한 협의 등 중요한 논의가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