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기해년 새해 현충원 참배·입사식 시행
동서발전, 기해년 새해 현충원 참배·입사식 시행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9.01.04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 공기업으로서의 각오 다져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앞줄 오른쪽)과 간부급 직원들이 울산대공원 현충원에서 참배했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앞줄 오른쪽)과 간부급 직원들이 울산대공원 현충탑을 방문했다.

[지앤이타임즈] 한국동서발전이 기해년 새해 각오를 다지기위해 2일 울산대공원 현충탑을 찾았다.

이 날 박일준 사장과 간부급 직원 20여명이 현충탑을 방문했다.

국가를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의 정신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고,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 공기업으로서의 책임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앞서 동서발전은 2019년도 시무식 및 입사식을 시행했다.

시무식에서는  현장 근무 직원, 자회사, 협력사 직원이 참석해 안전실천다짐 결의와 핸드프린팅 퍼포먼스를 진행,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새로운 출발을 다짐했다.

이어 신입사원 59명과 자동차운전원 비정규직 정규진 전환 및 신규 8명 명의 신입사원 입사식이 진행됐다.

동서발전은 본사이전 지역인재 채용목표제를 확대 적용해 2018년 법정 채용비율 18%를 넘은 21%의 채용비율을 적용해 채용인원 59명 중 14명(23.7%)을 울산 지역인재로 채용했다.

또한 자동차운전원의 비정규직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신규 인원을 채용했다.

한편 박일준 사장과 임직원은 시무식 및 입사식에 앞서 울산 함월노인복지관을 방문하고 중구 지역 어르신 약 400명을 대상으로 떡국을 대접하였으며 건강을 기원하는 의미의 가래떡과 방한 장갑도 함께 전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