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감시에 ‘드론․이동측정차량’ 확대한다
미세먼지 감시에 ‘드론․이동측정차량’ 확대한다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9.01.03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수도권 저감조치 자발적 협약 사업장 방문
배출 의심사업장 단속인력 신속 투입해 불법현장 점검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환경부가 지난해 미세먼지 배출 감시에 ‘측정 드론’과 ‘이동오염측정차량’을 활용한 결과 효율성이 크게 높아진 것으로 판단하고 올해 이들 장비 활용을 더욱 확대한다. 또한 장비를 운영할 전담인력도 신속히 충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새해 첫 현장 방문지로 3일 오후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 자발적 참여 사업장 중 하나인 ㈜현대제철 인천공장(인천광역시 동구)을 방문해 배출시설 관리현황과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이행방안을 점검했다.

또한 인천광역시 동구 일대의 미세먼지 배출사업장 밀집지역에 대한 단속현장을 찾아 미세먼지 ‘측정 무인항공기(드론)’을 직접 시연했다. 

아울러 ‘이동측정차량’에 탑승해 오염의심업체 탐색 방법 등을 보고받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번 미세먼지 배출사업장 점검에는 한강유역환경청, 수도권대기환경청, 국립환경과학원, 인천광역시 등이 공동으로 참여하여 환경부와 지자체의 합동단속으로 이뤄졌다.

이번 단속지역에는 목재 제조업, 식료품 제조업 등의 대형 배출사업장을 비롯해 금속가공업, 자동차수리업 등의 소규모 배출사업장 등 744개 업체가 밀집돼 있다.

이날 사업장 점검은 ‘측정 드론’과 ‘이동측정차량’을 이용해 고농도 대기오염물질 배출 의심 사업장을 선정하고, 의심사업장에 단속 인력을 신속히 투입해 불법현장을 점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현재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 자발적 참여 사업장은 총 55개사로 민간 사업장 중 미세먼지 배출이 많은 사업장을 중심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들 사업장에서는 사업장별 특성을 고려한 미세먼지 배출저감 관리카드를 미리 환경부와 지자체에 제출하고 이에 따라 자체적으로 비상저감조치에 참여하고 있다.

㈜현대제철 인천공장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전기로 5개 중 1개 시설을 가동중지(시설보수)하고 사업장 내부 및 외부에 고압살수차를 확대 운영하며, 8시간 기준 약 16.2kg의 먼지배출량이 삭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해 2월부터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되면 화력발전소, 1차금속 제조업, 시멘트제조사, 정유회사 등 미세먼지 다량배출사업장의 비상저감조치 참여가 의무화된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해 ‘측정 드론’과 ‘이동오염측정차량’을 사업장 지도·점검에 활용한 결과, 지도·점검의 효율성이 크게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장비를 활용해 지난해 전국 6686개 사업장이 밀집해 있는 6개 지역의 배출실태를 조사하여 75개 업체의 불법행위를 적발했다.  

하루에 평균 557개 사업장의 배출실태 확인이 가능해져 ‘측정 드론’과 ‘이동오염측정차량’이 오염물질 불법배출 사업장 탐색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올해 이들 장비를 추가로 확충하고 이들 장비를 운영할 전담인력(연구사 등 총 10명)도 신속히 충원할 계획이다. 

또한 원격에서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 등 굴뚝 배출 오염물질을 감시하는 광학적 측정기법을 적극 개발한다.

아울러 휘발성유기화합물질(VOCs) 등 기체상 물질의 배출여부를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광학가스이미징(OGI) 카메라가 부착된 드론도 도입할 계획이다. 

환경부 조명래 장관은 “미세먼지는 국민들의 최우선 관심사항으로 국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위협하는 환경현안”이라며 “미세먼지 문제가 신속히 해결될 수 있도록 민간 사업장에서 오염물질 배출저감을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해 협력해 달라”라고 말했다.

또한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발생원에 대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만큼 오염물질을 원격에서 효율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광학기법 등 신기술을 적극 도입해 활용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