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 에너지취약계층 지원 인프라 강화
에너지公, 에너지취약계층 지원 인프라 강화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8.12.21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보장정보원과 상호 협력 업무협약 체결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왼쪽  세번째)과 사회보장정보원 임희택 원장(오른쪽 네번째)이 업무협약 체결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왼쪽 세번째)과 사회보장정보원 임희택 원장(오른쪽 네번째)이 업무협약 체결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에너지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한 에너지바우처가 내년 하절기부터 냉방비용도 지원하도록 변경됨에 따라 에너지공단이 최적화된 지원체계 구축에 나섰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21일 사회보장정보원(원장 임희택)과 ‘에너지취약계층 지원 인프라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공단은 지난 2015년부터 에너지취약계층에 동절기 에너지를 구입할 수 있는 에너지이용권을 지급하는 에너지바우처 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사회보장정보원의 시스템을 통해 수급자격 확인과 바우처 발급 및 사용 관리 등을 지속적으로 협력해왔다.

이번 업무협약은 정부의 에너지바우처 하절기 냉방지원 확대 결정에 따라 현재 동절기 지원에 국한되어 있는 에너지바우처 사업을 내년 하절기부터 즉시 지원할 수 있도록 최적화된 지원 체계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에너지바우처 냉·난방 맞춤서비스 제공을 위한 시스템 구축과 고도화 및 연계 지원, 에너지바우처 발급 및 정산관련 지원, 대상자 발굴 확대 강화 및 통계자료 지원, 기타 에너지바우처 사업 관련 상호 협력을 추진하게 된다.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은“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에너지취약계층 지원 사업에 대한 인프라를 한층 강화해 냉방지원까지 확대되는 에너지바우처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사회보장정보원과 협력을 통해 에너지 취약계층에 대한 복지 향상과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