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사회공헌예산 편향 보도에 반박
가스안전公, 사회공헌예산 편향 보도에 반박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8.12.20 2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균형발전 정책에 따른 ‘정당한 집행’
경찰 내사도 성실히 임해 진실 밝힐 것
한국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
한국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

[지앤이타임즈]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김형근 사장이 공사의 사회공헌예산을 청주지역에 편향되게 집행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와 노조의 사장퇴진 요구에 대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보도내용과 노조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가스안전공사는 20일 ‘언론보도와 노조 사장퇴진 요구에 대한 공사 입장문’을 내고 공사가 집행한 사회공헌 예산은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정당한 집행이었음을 밝혔다.

입장문에 따르면 한국가스안전공사 노동조합(위원장 구광모)은 지난 3일부터 김형근사장의 자진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 19일에는 한 방송사에서 노조의 사장퇴임요구에 대해 보도하면서 공사의 사회공헌예산을 청주지역에 편향되게 집행한 것으로 보도되고, 급기야 노동조합이 20일 정부 세종청사 앞에서 김형근 사장의 퇴임을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이에 대해 공사는 국가균형발전 정책에 따라 충북이전 대표 공공기관으로써 사회적 책무를 다하기 위해 지역공헌에 힘쓰고 있음을 밝히며 언론에 보도된 사회공헌 예산의 청주시 지역 편중에 대해 해명했다.

공사에 따르면 청주시에 투입된 사회공헌 예산이 전체의 29%인 것은 청주시가 충청북도 도청 소재지로서 전체인구의 50% 이상이 거주하고 각종 사회복지단체의 사무실이 대부분 청주시에 있기 때문이다.

예산집행이 김형근 사장이 지난 총선때 출마하려고 했던 청주시에 집중돼 선거와도 관련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전혀 근거없는 추측일 뿐이라는 것이 공사의 해명이다.

또한 명절에 예산으로 지인에게 선물을 샀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공사 업무추진시 협력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통상적인 수준이었음을 밝혔다.

이밖에도 공사는 경찰의 ‘업무상 횡령 혐의’ 내사 또한 외부 신고에 의한 것으로 사회공헌 예산은 정당한 집행이었음을 설명하며 경찰의 내사에 성실히 임해 반드시 진실을 밝힐 것임을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