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전환, 조급함 버리고 소통해야
에너지전환, 조급함 버리고 소통해야
  • 김신 편집국장
  • 승인 2018.12.20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내년에는 제3차 국가에너지 기본계획과 9차 전력수급계획이 확정된다.

에너지 공급과 소비 사이의 균형을 포함해 에너지를 어떻게 생산하고 분배할 것인지가 담겨지고 에너지원의 주도권 이동도 엿볼 수 있는 대한민국 중장기 에너지 플랜이 세워지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발표한 내년 업무 계획에서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 전환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는 기조를 분명히 밝혔다.

주목할 대목은 ‘폭넓은 소통을 기반’으로 삼겠다고 언급한 대목이다.

현 정부가 추진하는 에너지 전환의 핵심은 탈원전·석탄이다.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까지 확대하겠다는 ‘재생에너지 3020 플랜’도 큰 뼈대를 차지하고 있다.

수송분야 에너지 전환의 핵심 전략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수소 경제 활성화 방안도 주목받고 있다.

이같은 내용은 에너지기본계획과 전력수급계획에 고스란히 담겨져 국가 에너지 정책에 반영되는데 여전히 사회적 논란의 불씨가 되고 있다.

탈원전이 전력의 안정적인 수급을 위협하고 재생에너지 확대가 에너지 비용을 상승시키며 국토 훼손을 가져온다는 논란이 여전히 끊이지 않고 있다.

비난이 모두 소모적인 것은 아니다.

특히 에너지전환 정책을 비난하는 목소리중에는 현실적이고 시의적절한 충고도 적지 않다.

청정에너지로의 전환은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지만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대표적이다.

현 정권 임기 내에 가시적인 성과를 거둬야 한다는 조급함을 버리라는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여야 한다.

에너지 자원빈국에서 벗어나겠다며 자원개발 확대를 국정과제로 내세웠던 이명박 정부의 가장 큰 실정은 자신이 뿌린 씨앗의 결실까지 보고야 말겠다는 치적의 욕심에 사로 잡인 조급함에서 비롯됐을 수도 있다.

확신에서 비롯되는 오류를 바라 잡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덕목은 견제와 비판까지도 포용하고 귀담아 들을 수 있는 소통이다.

현 정권이 출범하면서 에너지 전환 기치를 내건 지 1년 반이 넘었고 3차 국가에너지기본계획을 확정짓고 9차 전력수급계획의 밑그림을 그려야 하는 지금이야 말로 지나 온 발걸음을 뒤돌아 보고 앞으로 나아갈 길을 방향을 다시 가늠해보는 폭넓은 소통이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