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 에기평과 수출기업 지원 업무협약
에너지公, 에기평과 수출기업 지원 업무협약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8.12.17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실증 지원에서 국제금융기구 자금지원까지 연계 가능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우측)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임춘택 원장(좌측)이 국내기업 해외진출지원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우측)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임춘택 원장(좌측)이 국내기업 해외진출지원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에너지 공공기관 고유의 업무를 결합해 국내 에너지산업의 수출 활로를 열기위한 업무협약이 체결됐다.

한국에너지공단(김창섭 이사장)은 지난 14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임춘택 원장)과 한국에너지공단 본사에서 에너지 분야 국내기업 해외진출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번 업무협약은 △에너지분야 해외진출 유망 프로젝트 발굴 △한국에너지공단의 타당성조사사업과 에기평의 해외실증의 연계 △국제금융기구와 연계한 에너지 분야 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해 산업 활성화 및 수출증대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한다.

그 동안 한국에너지공단은 국제금융기구 협력사업 및 타당성조사사업을 통해 에너지신산업 분야 해외진출을 활발히 지원해 왔지만 해외실증과 같은 기술검토에 한계가 있었다.

에기평의 경우 기술 타당성 검토를 위한 해외실증을 지원해왔으나 현지 사업성 검토나 해외시장 진출 촉진을 위한 국제금융기구들과의 네트워크가 부족했다.

이에 한국에너지공단과 에기평은 타당성조사가 완료된 사업을 대상으로 해외실증을 지원하고 사업 종료 후 국제금융기구의 자금지원사업까지 연계하는 ‘해외수출지원 파이프라인’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양 기관은 베트남과 터키를 대상으로 한국형 생태산업단지 해외진출 사업과 팔라우와 에콰도르를 대상으로  신재생, ESS연계 마이크로그리드 수출 사업을 시작으로 녹색기후기금(GCF) 및 다자개발은행(MDB)과의 사업 연계를 목표로 공동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다자개발은행 (Multilateral Development Bank)은 경제개발 자금을 지원하는 은행으로 세계은행(WB), 아시아개발은행 (ADB), 미주개발은행 (IDB), 유럽부흥개발은행 (EBRD), 아프리카개발은행 (AfDB),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 (AIIB)으로 구성되어 있다.

에기평 임춘택 원장은 “에너지산업의 수출 산업화를 위해 에너지기술개발과 보급을 담당하는 양 기관이 고유기능을 연계해 공공기관 간 모델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깊다”며 “협업을 통해 국내기업들의 다양한 해외진출 성공사례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이 한국에너지공단과 에기평 간의 긴밀한 상호협력을 이끌어 내 기관별 칸막이 해소와 에너지산업의 수출 활성화 등 국내기술의 글로벌화 실현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