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엔진 ‘연료전지 스택’ 생산 13배 늘린다
수소차 엔진 ‘연료전지 스택’ 생산 13배 늘린다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8.12.11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 설비 증축*2022년 연간 4만기 생산

산업부, 내년 수소차 4000대 보급*올해 보다 5배 늘려

[지앤이타임즈]세계 수소차 시장 선도를 위해 현대모비스가 수소차의 핵심인 연료전지 스택 공장을 증축한다.

‘연료전지 스택(stack)’이란 수소와 공기 중의 산소를 결합해 전기를 만드는 장치로 수소차 구동의 핵심인데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기공식에 직접 참석할 만큼 의미가 크다는 평가이다.

현대모비스는 11일 충북 충주 소재 공장에서 연료전지 스택 생산 기설 증축 기공식을 열었다.

수소차의 엔진 격에 해당하는 연료전지 스택은 수소차 생산 원가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부품으로 국내에서 현대모비스가 유일하게 충주 공장이 연간 3000기의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의 수소차 산업 육성 정책에 발맞춰 현대모비스는 충주 공장 내 1만6600㎡의 여유 부지에 연료전지 스택 증축 공사에 착수해 생산량을 대폭 늘린다는 계획이다.

수소차 양산과 관련해 세계 시장에서의 주도권 확보 및 규모의 경제를 통한 수소차 가격 저감을 선도하기 위해서이다.

실제로 오는 2022년 연간 4만기에 달하는 연료전지 스택을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되면 현재 생산 시설 대비 13배 규모에 달한다.

이와 관련해 기공식에 참석한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은 “정부는 올해 750여대 비해 5배 이상인 4000대의 수소차를 내년에 보급할 계획으로 수소차와 수소충전소 핵심 부품의 성능과 기술개발을 확대 지원하고 2022년까지 전국 수소충전소 310개를 구축하겠다”고 정책적 지원 의지를 밝혔다.

한편 현대차와 계열 부품업체는 수소차에 대한 중장기 투자 계획을 통해 국내 수소차 R&D 및 생산설비 확대 등에 2022년까지 누적 1조5000억원을 투자하고 3000명을 신규 고용하겠다고 소개했다.

2030년까지는 누적으로 총 7조6000억원을 투자하고 5만1000명에 달하는 신규 일자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