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생산성혁신파트너십 지원…중기 수출 33% 향상
동서발전, 생산성혁신파트너십 지원…중기 수출 33% 향상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8.12.06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대·중소기업 생산성혁신파트너십 지원 사업 성과보고회' 개최
한국동서발전 강수진 건설처장(앞줄 왼쪽에서 4번째)과 협력 중소기업 관계자들이 성과보고회에 참석했다.
한국동서발전 강수진 건설처장(앞줄 왼쪽에서 4번째)과 협력 중소기업 관계자들이 성과보고회에 참석했다.

[지앤이타임즈] 협력 중소기업들이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상생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한국동서발전이 성과보고회를 가졌다.

동서발전은 한국생산성본부가 참석한 가운데 '2018 대·중소기업 생산성혁신파트너십 지원 사업 성과보고회'를 6일 본사에서 개최했다.

대·중소기업 생산성혁신파트너십 지원 사업은 공공기관 및 대기업이 정부와 공동으로 자금을 조성해 협력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 수출 활성화, 디지털 혁신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정부의 대표적인 동반성장 지원 사업이다.

동서발전은 공기업 중 최초로 지원사업에 참여해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63개사를 대상으로 19억 원을 지원, 28억 원의 재무성과를 달성하는데 기여했다.

지난 4월부터는 상생협력형 스마트 발전소를 단계적으로 구현하고 중소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11개 협력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과 수출 활성화, 디지털 혁신을 종합적으로 지원했다.

사업에 참여한 중소기업들은 생산성 혁신 전문 컨설팅과 함께 과제별 문제점을 분석하고 맞춤형 지원을 받았다.

그 결과 ▲부가가치 생산성 34% 증가 ▲수출 33% 향상 ▲재무성과 7억 3000만원을 달성했다.

동서발전은 앞으로도 현장진단을 통한 혁신환경 조성과 혁신교육, 4차산업형 중소기업 전문인력 양성 등을 지원해 상생협력형 스마트발전소 구현에 부단히 노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