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진흥協, 김희철 신임회장 취임
LPG진흥協, 김희철 신임회장 취임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8.11.23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총회 열고 이취임식 진행
제주 김대근 지회장 신임이사 선임
소형LPG저장탱크 이격거리 강화 반대도
한국LPG진흥협회 김희철 신임회장
한국LPG진흥협회 김희철 신임회장

[지앤이타임즈] 한국LPG진흥협회는 지난 21일 대전 유성호텔에서 전국 지회장과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8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2대 회장에 김희철 신임 회장의 취임식을 진행했다.

김희철 신임회장은 지난 10월 17일 2018년도 이사회에서 2대 회장에 만장일치로 선임된 바 있다.

김희철 신임회장은 육국사관학교 37기 출신으로 3군사령부 감찰참모와 육군본부 정책실장, 청와대 국가안보실 위기관리비서관을 역임하다 소장으로 전역해 군인공제회 관리부문 부이사장을 역임했다.

현재는 한국안보협연구소장과 안보팩트 발행인, 한국열린사이버대학 교수, 금호그룹 사외이사로 재직중으로 군ㆍ관 단체에 근무하면서 위기관리 능력과 행정력을 두루 갖추었고 급변하는 LPG산업환경에 회원들의 권익보호와 혁신을 주도할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LPG진흥협회 김희철 신임 회장은 취임사에서 “협회는 전국 LP가스판매사업자의 권익과 복지에 그 존재가치가 있으며 항상 LP가스판매사업자의 권익과 이익을 위해 곁에 있겠다”며 “노후된 스틸가스통을 스마트안전용기로 교체해 국민생활의 안전에 기여하고  LPG의 복잡한 유통과정을 최소화해 공급단가를 낮춰 회원들에게 이익이 돌아갈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임시총회에서는 제주지회 김대근 지회장이 신임이사로 선임됐다.

한국LPG진흥협회 관계자들이 지난 21일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신임 김희철 회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LPG진흥협회 관계자들이 지난 21일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신임 김희철 회장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편, LPG진흥협회는 임시총회에서 업계 최대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소형LPG저장탱크 이격거리 강화에 대한 정부의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 시행규칙 일부 개정령(안) 입법 예고에 대해 결사반대의 뜻을 밝혔다.

정부의 방침대로 액법을 강화 할 경우 신규수요 창출과 LP가스판매사업자들의 생존권에 막대한 악영향을 미치는 것은 물론 연료복지의 취약계층인 서민들의 에너지복지혜택도 크게 위축, 감소할 수 있음을 염려하고 소형저장탱크 이격거리 확대는 사고원인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이 될 수 없으며 오히려 완하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