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제재 예외국 인정, 원유 수급 안정 기대' 정승일 차관
'이란 제재 예외국 인정, 원유 수급 안정 기대' 정승일 차관
  • 김신 기자
  • 승인 2018.11.06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화 결제 유지로 비 제재 품목 수출길 유지 효과도 강조
코트라*수출기업 등과 이란 제재 대책 회의 열고 대응책 등 논의

[지앤이타임즈]우리나라가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 예외국으로 인정받은 것과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이 원유의 안정적인 수급 효과를 강조했다.

원화 결제 계좌가 유지되는 것과 관련해서도 수출이 지속되는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 주재로 ‘이란 제재 대책회의’를 열고 이란 경제 제재가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과 예외국 인정과 관련한 효과 등을 점검했다.

코트라, 무역보험공사, 무역협회를 비록해 수출입기업 10곳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회의에서 미국의 이란 제재 전면 복원 이후의 대이란 수출입 여건․전망, 업계 애로 및 대응책을 논의한 것.

회의에서 산업부 정승일 차관은 “미국으로부터 이란 제재 관련 예외국 지위를 확보해 이란 수출입 관련 불확실성이 상당부분 해소됐다”고 평가하고 특히 이란산 원유 수입이 인정되면서 국내 정유업계의 안정적인 원유 수급이 기대된다고 기대했다.

지난 해 우리나라가 수입한 이란산 원유는 금액 기준 78억1500만 달러에 달한다.

원화결제계좌가 유지되면서 인구 8000만의 이란 시장에 비 제재품목 수출이 지속 가능하게 됐는데 이는 중소기업이 이란 수출기업의 89%를 차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도 강조했다.

정부 차원에서는 제재 대상에 묶인 제품을 수출하는 기업을 포함해 이란 수출 관련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을 위해 유동성 지원 및 대체시장 발굴 등 지원 대책을 차질없이 이행하겠다고 소개했다.

다만 회의에 참석한 기업들은 예외국 인정을 통해 이란 교역이 지속될 수 있게 된데 기대감을 표명하면서도 향후 제재 내용이 불확실한 부분에 대해서는 미국과의 협의를 통한 가이드라인 제시 등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요청해 정부측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정부는 미국의 이란 제제 복원 발표 직후인 지난 5월, 유관기관과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에 ‘이란 비상대책반’을 설치하는 등 수출기업 애로사항 파악 및 해결을 위한 위기 대응 체계를 구축하여 가동해왔다.

또한 11차례에 걸친 기업 대상 설명회를 열어 약 1200여개사를 대상으로 미국 제재 관련 정보를 전파하는 한편 우리 기업의 미수금 회수를 지원하기 위해 이란 중앙은행 등과 협의하는 등 기업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