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석탄화력 가동 중단하니 초미세먼지 개선
노후 석탄화력 가동 중단하니 초미세먼지 개선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8.11.06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보령화력 2기 중단한 사이 7㎍/㎥ 감소 확인
경남*강원에서도 저감, 온실가스도 줄어 - 환경부

[지앤이타임즈]노후 석탄발전소 가동을 중단하자 초미세먼지 농도가 개선된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올해 3~6월 가동을 중단했던 전국 5기 노후 석탄발전소의 대기질 영향을 분석한 결과 대상 지역중 한 곳인 충남지역에서 초미세먼지(PM2.5) 농도 개선 효과가 컸다고 발표했다.

이 기간 동안 가동을 중단한 곳은 충남 지역에서 보령화력 2기, 경남 지역의 삼천포 화력 2기, 강원 영동화력 1기 등 5기에 달한다.

이와 관련해 국립환경과학원이 충남지역내 27곳에서 초미세먼지 농도를 실측한 결과 이번 가동 중단기간의 충남지역 초미세먼지 농도가 2015년과 2016년 3~6월 평균치에 비해 24.1%인 7㎍/㎥가 감소했다.

29㎍/㎥에서 22㎍/㎥로 떨어진 것.

석탄발전소 가동 중단에 따른 초미세먼지 농도 저감효과는 충남지역 최대 영향 지점인 보령에서도 6.2%에 해당되는 1.4㎍/㎥가 줄었다.

22.5㎍/㎥에서 21.1㎍/㎥로 감소한 것.

또한 석탄화력발전의 단기간 가동중단에 따른 초미세먼지의 감소 효과는 일 최대 18.7%, 시간 최대 15.7% 저감된 것으로 분석됐다.

◇ 온실가스 저감도 확인

노후 화력 발전소 가동이 중단된 타 지역에서도 대기 농도 개선 효과가 확인됐다.

경남 권역 21곳에 대한 초미세먼지 농도 관측 결과 2015년과 2016년 3~6월 평균 대비 5㎍/㎥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난 것.

같은 기간 강원지역도 4㎍/㎥ 줄었다.

그 결과 노후석탄 화력발전소 가동 중단으로 저감된 초미세먼지는 충남 487톤, 경남 474톤, 강원 94톤으로 총 1055톤으로 분석됐다.

지난 해 발생한 석탄발전소 초미세먼지 배출량 4개월분인 8984톤의 약 11.7%에 해당되는 규모가 줄어든 것.

2016년 발전량당 온실가스 배출계수를 적용해 분석한 결과에서도 온실가스 531만톤이 저감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와 관련해 배출량 저감으로 인한 사회적비용 감소 효과는 초미세먼지 2922억 원, 온실가스 2232억 원 등 총 5154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국립환경과학원은 추정했다.

이번 조사와 관련해 국립환경과학원 김정수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이번 조사는 최대영향지점의 초미세먼지 개선효과를 분석한 결과이며 지난해에 이어 노후 석탄화력발전의 가동중단은 미세먼지의 단기간 고농도 사례를 관리하는데 특히 효과적임을 재확인하는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