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XPO 2018, 국내외 전력 전문가 찾아 의견 교환
BIXPO 2018, 국내외 전력 전문가 찾아 의견 교환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8.11.01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리더스 서밋'에서 미래 에너지 전환 방향 토론

[지앤이타임즈] 지난달 31일부터 3일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빛가람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 2018(BIXPO)' 가 큰 호응를 얻고 있다.

개막 첫날인 31일 하루 동안 3만 408명의 관람객이 관람했고, 48건 5억1900만 달러의 수출 상담과 5건의 MOU를 체결했다.

행사 둘째 날인 1일에는 글로벌 에너지 리더들과 CTO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에너지 리더스 서밋(Energy Leaders Summit)’이 개최됐다.

행사에서는 미국 전력연구원(EPRI), 북미 전력계통신뢰도협회(NERC), 미국 텍사스주(州) 전력회사(CPS Energy) 등 45개국 글로벌 전력회사의 CEO와 CTO, 임원, 연구기관 전문가, 학계 관계자 등 약 100여 명이 참석해 에너지의 미래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특히 EPRI 아르샤드 만수르(Arshad Mansoor) 부사장이 ‘디지털 에너지 변환혁신의 기회’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NERC 로빈 매닝(Robin Manning) 이사가 좌장을 맡아 북미·유럽·일본과 한국의 디지털 변환 현황을 발표했다.
 
한전 김동섭 사업총괄부사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디지털변환을 잘 해 내느냐 그렇지 못하느냐에 따라 기업의 성패가 갈릴 것”이라고 전했다.

세계은행(World Bank)에서 주최하는 '월드뱅크 에너지포럼(World Bank Energy Forum)'에서는 회원국들이 에너지전환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다.

세계은행의 에너지 전문가 5명이 참여해 에너지 관련 기술의 전망과 개발도상국 진출 방안에 대해 발표했으며, 중앙아시아, 인도, 중남미 등 지역의 에너지 개발 및 투자방향 소개 후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