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온실가스 감축 우수기관에 인천시 등 16곳 선정
공공 온실가스 감축 우수기관에 인천시 등 16곳 선정
  • 김신 기자
  • 승인 2018.10.31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대비 감축률 상승 성과 분야에는 정동극장 등 뽑혀
환경부, 2017년 운영 성과 보고대회 열고 우수 사례 공유

[지앤이타임즈]공공기관 온실가스 감축 우수 기관으로 인천광역시, 재단법인 정동 극장 등 16개 기관이 선정됐다.

환경부는 31일 서울 서초구 에이티(aT)센터에서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 2017년도 운영성과 보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2017년 온실가스 감축실적 우수기관을 시상하고 우수사례를 공유해 감축 목표 달성을 독려하기 위한 것으로 온실가스 감축실적 및 전년 대비 감축률 상승 정도 등에 따라 3개 분야에서 16개 기관이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기준배출량 대비 감축률 우수기관’에는 인천광역시, 한국주택금융공사, 경기평택항만공사, 한국발명진흥회,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 등 5개 기관이 뽑혔다.

‘전년 대비 감축률 상승 우수기관’으로 (재)정동극장,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 충청남도 서천군, 병무청, 대구광역시 등 5개 기관이 선정됐다.

중앙행정기관 등 공공기관 유형별 우수기관으로 기상청, 경기도 수원시, 인천광역시 교육청, 인천항만공사, 인천도시공사, 한국방송통신대학교 등 6개 기관이 감축 성과를 인정받았다.

이들 기관에서는 냉‧난방 온도 준수 등의 행태개선과 함께 하이브리드 보안등 설치, 에너지관리시스템 도입 같은 시설 개선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온실가스를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온실가스 감축 우수기관으로 선정된 16개 기관에는 환경부 장관 표창과 함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시설개선 자금 및 행태 개선을 위한 홍보비용 등으로 사용할 수 있는 상금 각 2000만원, 유공자에게는 환경부 장관 표창이 수요된다.

한편 공공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 제도는 2011년 이후 중앙행정기관, 지자체, 공공기관, 지방공사‧공단, 국‧공립대학, 국립병원, 시‧도교육청 등 총 826개 기관을 대상으로 매년 온실가스 감축 실적을 평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