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전력 구매 단가 ‘↓’ 원전은 ‘↑’ 격차 좁혀져
태양광 전력 구매 단가 ‘↓’ 원전은 ‘↑’ 격차 좁혀져
  • 김신 기자
  • 승인 2018.10.29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규모 태양광, 석탄발전 대비 단가 차이 kWh당 5원 그쳐
최인호 의원 ‘해외도 재생발전 단가 하락, 원전 대비 경제성 좋아질 것’

[지앤이타임즈]최근 5년 사이의 태양광 발전 전력 구매 단가는 크게 낮아졌고 원전과 석탄은 높아졌다.

이를 두고 재생에너지 발전과 기저발전간 가격 경쟁력 격차가 줄어들고 있다는 분석이다.

국회 최인호 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사하 갑)이 전력거래소와 한전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소규모 태양광발전 구매 단가는 2013년에 kWh당 326원을 기록했는데 2017년에는 평균 112원으로 66%가 낮아졌다.

대규모 태양광도 2013년 158원에서 2017년 84원으로 47% 감소했다.

같은 재생에너지인 풍력발전의 전력 구매 단가 역시 이 기간 동안 kWh당 163원에서 91원으로 44% 감소했고 수력발전도 168원에서 94원으로 44% 줄었다.

LNG발전도 161원에서 112원으로 구매 단가가 31% 낮아졌다.

반면 이 기간 동안 원자력발전 구매단가는 kWh당 39원에서 61원으로 55% 증가했고 석탄 발전은 60원에서 79원으로 32%로 높아졌다.

그 결과 1MW 초과 대규모 태양광발전의 경우 석탄발전과의 단가 차이가 2013년에 kWh당 98원이던 것이 지난해에는 5원으로 95% 축소됐고 원자력발전의 경우에도 119원에서 23원으로 81% 감소했다.

이에 대해 최인호 의원은 “구매단가가 낮아진다는 것은 같은 양을 구매할 때 한전의 전력구입비용이 그 만큼 감소한다는 뜻으로 신재생에너지의 경제성이 높아지고 한전의 재무구조 개선에도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태양광 발전 단가 하락 현상은 해외 사례에서도 나타나는데 국제재생에너지기구(IRENA) 홈페이지 자료에 의하면 태양광 발전단가는 1kWh당 2010년 0.36$에서 2017년에는 0.1$으로 72% 감소했다.

최인호의원은 “최근 5년간 태양광발전 구매단가 하락 추세와 해외사례를 종합해볼 때 조만간 태양광발전이 석탄·원자력발전보다 경제성이 좋아질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