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사용량 대비 사고는 증가, LPG가 도시가스 4배
가스사용량 대비 사고는 증가, LPG가 도시가스 4배
  • 송승온
  • 승인 2018.10.11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가스사용 백만톤당 평균사고발생 2.82건
2013년 2.51건 대비 최근 5년간 0.31건 증가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최근 5년간 가스사용량 대비 사고발생 건수가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가스안전공사의 ‘2017년 가스사고연감’을 분석한 결과 2017년 가스사고 건수는 121건으로, 사용량 백만톤당 사고발생건수는 2.82건이었다.

특히 가스사용량 백만톤당 사고건수는 2013년 2.51건이던 것이 2014년 2.71건, 2015년 2.87건, 2016년 2.81건, 2017년 2.82건으로 최근 5년간 증가 추세를 나타냈다.

2017년 우리나라 전체 가스소비량은 4,297.1만톤(LNG 3401.2만톤, LPG 895.9만톤)으로 가스사고는 고압가스사고 11건을 포함해 총 121건이 발생했다. 이에 따른 부상자수는 105명이었으며, 사망자수도 9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가스소비량을 가스별로 살펴보면 전체 2200.28만톤 가운데 LNG가 1779.55만톤으로 80.88%를 차지했고, LPG는 5분의 1(19.12%)에 불과한 420.73만톤이었다.

반면 최근 5년간 가스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LPG가 519명(사망 38명, 부상 481명)으로 113명(사망 17명, 부상 96명)인 도시가스의 4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위성곤 의원은 LPG의 가스사용량 대비 인명피해가 다른 가스들의 수 배 이상에 달하는 것이어서 LPG에 대한 가스안전사고 예방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고 밝혔다.

위 의원은 “가스사고는 잠깐의 방심으로도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지속적인 관리와 사고예방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