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 올랐지만 석유공사 하베스트 또 자본잠식
유가 올랐지만 석유공사 하베스트 또 자본잠식
  • 김신 기자
  • 승인 2018.10.08 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자산 보다 부채가 더 많아, 2015년 이어 두번째
어기구 의원, '4조6124억 투입*장부가액은 0원, 추가 지원 무의미'
석유공사의 캐나다 하베스트 광구 모습.(사진 출처 : 석유공사)
석유공사의 캐나다 하베스트 광구 모습.(사진 출처 : 석유공사)

 

[지앤이타임즈]석유공사의 캐나다 해외 자원 개발 거점인 하베스트가 자본 잠식 상태에 빠졌다.

이명박 정부 시절 투자된 사업으로 4조원이 넘는 돈이 투입됐다.

국회 어기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 당진)에 따르면 캐나다 하베스트에 지금까지 투입된 자금은 40억8000만달러로 한화로 환산하면 4조6124억원에 달한다.

하지만 현재 자본잠식 상태에 빠져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기준 하베스트의 자산은 23억4900만달러인데 반해 부채는 26억 1200만달러로 지난 2015년에 이어 또다시 자본잠식 상태에 내몰린 것.

특히 현 상황은 2015년 자본잠식 시점 보다 더 위험하다.

지난해 국제유가가 그 전 년 대비 20% 이상 상승하면서 하베스트가 보유하거나 생산하는 원유 가치가 높아지는 상황 속에서도 자본잠식에 내몰렸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어기구 의원은 ‘그동안 석유공사는 하베스트 경영 부진 원인이 국제유가 때문이며 국제유가가 상승하면 하베스트의 경영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밝혀왔다’며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석유공사는 5조1890억원의 정부 유전개발사업 출자금과 자체 자금 및 외부차입금 등을 통해 지난해 말까지 유전개발사업에 24조2001억원을 투자했다.

하지만 이중 하베스트 출자금의 경우 석유공사는 추정매장량과 유가예측치를 반영한 평가 출자금 4조5481억원 전액이 회수 불가능한 것으로 인식되면서 장부가액을 0원으로 기재했다.

어기구의원은 “국제유가가 상승하면 회복될 것이라던 하베스트 사업이 유가상승에도 전혀 개선될 조짐이 없다”며 “하베스트 사업에 대한 특단의 개선방안이 나오지 않으면 하베스트 사업에 계속 추가지원을 하는 것은 무의미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