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동나비엔, ‘구글 홈’으로 보일러 원격 제어
경동나비엔, ‘구글 홈’으로 보일러 원격 제어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8.09.11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난방‧온수 모든 기능 한손에… 음성으로 조절
구글 홈 18일 국내 출시, 한국어 사용 가능

▲ 경동나비엔의 NCB 760 제품이미지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경동나비엔이 오늘 구글과의 협력을 통해 NCB760 등 스마트 원격제어보일러 제품을 오는 18일 국내에 출시되는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를 통해 사용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구글 홈·구글 홈 미니는 인공지능(AI) 기반의 음성비서 기술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기반으로 하는 음성 인식 스피커로, 사용자가 집 안에서 구글 검색을 통해 답을 얻고, 음악 감상을 하고, 일상 업무를 관리할 수 있도록 해준다.

구글 홈과 구글 홈 미니는 각각 2016년 10월, 2017년 10월에 출시됐으며, 구글 홈 미니가 출시된 지난 2017년 10월부터 12월까지는 초당 1대 이상의 구글 홈 기기가 판매되는 등 전 세계에서 높은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기존에는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이탈리아어, 일본어, 스페인어로 사용이 가능했으며 오는 18일 국내 출시 이후에는 한국어로도 사용할 수 있다.

특히 경동나비엔과 구글이 협력을 통해 연동 서비스를 지원함에 따라, 집안의 난방을 책임지는 보일러 역시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구글 홈을 이용하면 난방이나 온수 온도 조절 등 보일러의 기능을 음성을 통해 편리하게 조절할 수 있기 때문. 기존에 나비엔 스마트 톡 어플을 통해 원격제어가 가능했던 보일러 제품들은 모두 구글 홈을 통한 연동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대표적인 제품은 NCB760이다. 이 제품은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경동나비엔의 콘덴싱보일러답게 탁월한 친환경성과 에너지 절감 효과는 물론, 더욱 정교한 제어와 감성을 더했다.

일반 보일러에 비해 최대 28.4%의 에너지 절감이 가능하며, 미세먼지의 주범인 질소산화물 배출을 79%까지 줄이며, 온실가스의 주범인 이산화탄소 배출량 역시 크게 낮출 수 있어 친환경적이다.

날씨나 계절의 변화, 집안의 단열 상태를 파악해 난방에 적용하는 자동학습제어로 언제나 정확한 온도를 변함없이 구현하고, 북미 시장에서 고객들을 사로잡은 탁월한 온수 기술력을 적용했기 때문에, 풍부한 온수를 0.5도 단위까지 조절해 사용할 수 있다.

업계 최초로 사물인터넷 기반의 원격제어보일러를 선보였던 경동나비엔 제품답게 편의성도 높다. 구글 홈을 통한 원격제어 서비스 외에도 나비엔 스마트톡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집 밖에서도 편리하게 보일러를 제어할 수 있으며, 가스 사용량까지 실시간으로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확인할 수 있어 더욱 스마트한 난방 활용이 가능하다.

여기에 부모님 댁에서 일정 시간 보일러 사용이 없을 경우 자녀에게 이를 알리는 효 알림 기능이나, 제품 고장 시 미리 고객에게 이를 안내하고, 서비스까지 접수가 가능한 프리미엄 원격케어 서비스까지 지원하기 때문에 사용자가 안심하고 원하는 최적의 환경에서 난방을 사용할 수 있는 점도 차별화된 강점이다.

경동나비엔의 김시환 마케팅본부장은 “세계적으로 사랑 받는 구글 홈을 통한 보일러 원격제어 연동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구글 홈과의 연동서비스처럼 앞으로도 다양한 노력을 통해 고객들에게 더욱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