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내년 LPG 배관망사업예산 대폭 확대키로
당정, 내년 LPG 배관망사업예산 대폭 확대키로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8.08.23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생활밀착형 기반시설 구축 위해
정부예산 올해 286억원 → 내년 531억원으로 늘어날 듯

▲ 더불어민주당과 기획재정부는 23일 2019년도 예산안 관련 당정협의를 통해 내년도 군단위 LPG배관망사업 예산을 대폭 확대키로 했다.(사진제공 기획재정부)
[지앤이타임즈] 내년도 군단위 LPG 배관망사업 예산이 대폭 확대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 예산안 당정협의에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군단위 LPG 배관망 사업을 올해 3개 군에서 내년도에는 7개 군으로 대폭 확대해 예산안에 반영키로 했다고 밝혔다.

군단위 LPG배관망사업은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은 철원, 화천, 양구, 인제, 청송, 영양, 장수, 남해, 신안, 진도, 완도, 울릉군 등 13개 군지역 중 인구밀도가 높은 500~8000세대의 대표 읍‧면지역을 대상으로 LPG 탱크 방식 가스연료 공급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6년 1차년도 사업은 화천과 청송, 진도 3개군에 대해 시범사업을 추진 후 지역을 확대키로 하고 2016년 예산에 95억원이 반영돼 사업을 진행해 왔다.

하지만 1차년도 사업 진행 중 2017년 예산안에 대한 타당성 재조사 결정이 내려지면서 KDI로부터 재조사를 받는 동안 2017년도 예산에는 반영되지 않았다.

KDI 연구용역 보고서가 완료된 후 2018년도 예산안에 286억5500만원이 반영돼 1차년도 잔여사업과 2차년도 3개군에 대한 사업을 진행중에 있으며, 1년에 3개군씩 2020년까지 사업완료를 목표로 진행해 왔다.

이번 당정 협의에 따라 내년도 군단위 LPG 배관망사업이 7개 지역으로 확대될 경우 1차사업과 2차사업을 제외한 나머지 7개 지역에 대한 사업을 내년에 모두 집행한다는 것으로, 이 경우 내년도 정부 예산안은 약 531억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군단위 LPG 배관망사업이 매칭사업임을 감안해 지방비(40%)와 사용자부담금(10%)까지 합할 경우 내년도 총 사업비는 1000억원 이상 집행될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