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주 연속 오른 휘발유값, 인상폭은 6.2원/ℓ 그쳐
5주 연속 오른 휘발유값, 인상폭은 6.2원/ℓ 그쳐
  • 김신 기자
  • 승인 2018.08.04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유도 6.1원 올라, 정유사 공급가는 하락세
국제유가는 상승, 내수 석유 가격 강보합세 전망돼

[지앤이타임즈]내수 석유 가격이 5주 연속 올랐다.

하지만 인상 폭은 극히 적었다.

석유공사에 따르면 8월 첫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가격은 전 주 대비 리터당 1.7원 상승한 1614.0원을 기록했다.

6월 넷째 주 이후 5주 연속 인상세를 기록중인 것.

경유도 1.6원 올라 1414.9원으로 마감됐다.

5주 동안의 휘발유 가격 인상폭은 1리터에 6.2원, 경유는 6.1원에 그쳤다

반면 정유사 공급 가격은 내렸다.

7월 넷째 주 기준 정유사 휘발유 공급가격은 전 주 대비 리터당 14.5원 하락한 1520.4원, 경유는 13.3원 내린 1334.5원으로 집계됐다.

국제유가는 소폭 올랐다.

8월 첫째 주 두바이유 현물가격이 배럴당 72.2달러로 그 전 주 대비 0.2달러 인상됐다.

이와 관련해 석유공사는 미국 쿠싱 지역 원유 재고 감소 및 미국과 이란 갈등 고조 등의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상승했으며 국내 제품 가격도 강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