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관리원 영남본부, 양산→부산 이전
석유관리원 영남본부, 양산→부산 이전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8.06.26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에너지절약형 신청사 준공식 개최

▲ 한국석유관리원은 26일 부산시 강서구에서 영남본부 신청사 준공식을 개최한 가운데, 손주석 이사장 등 주요 참석자가 테이프 커팅 행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석유관리원이 급변하는 에너지시장 환경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영남본부를 항만 밀집지역인 부산광역시로 확장․이전했다.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손주석)은 26일 부산광역시 노기태 강서구청장과 송양호 국장, 남해지방해양경찰청 류춘열 청장, 부산지방국세청 박재형 국장 등 유관기관 관계자 1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영남본부 신청사 준공식을 개최하고 부산에서의 새 출발을 알렸다.

영남지역은 윤활유 생산공장이 전국의 40%를 차지하고 있으며, 부산과 울산 등 국내 주요 항만이 밀집되어 있어 고황분의 해상유 유통이 많고, 물류 이동으로 인한 대형차량 운행량이 많아 가짜석유 유통이 용이한 곳으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지역이다.

또한 범동북아오일허브사업의 성공을 위해서는 석유제품에 대한 신속한 품질검사 결과 제공으로 석유수출입사가 원활하게 사업을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하는 만큼 시험실 확대가 요구돼 왔다.

그러나 기존 청사는 공간이 협소하여 증축이 불가능한데다 노후화로 옥상 누수와 외벽 균열 등으로 인한 보수비가 과다하게 발생해 왔다.

특히,  석면 검출을 비롯해 안전진단 결과 청사를 둘러싼 산비탈을 지탱하기 위해 세운 옹벽이 붕괴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나는 등 안전사고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나 이전을 결정하게 됐다.

이에 따라 석유관리원은 영남본부의 관할지역 내 이동 거리와 교통, 집중 관리지역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부산 신항만 배후 국제 산업 물류 도시’ 내에 신청사를 설립했다.

신청사는 지진 발생에 대비한 내진설계와 시험실 첨단화를 통해 안전한 환경 조성과 신속․정확한 분석대응 체계를 갖추는데 초점을 맞췄으며 일조량을 고려한 설계와 태양광 발전 설비 설치 등 친환경·에너지 절약형 건물로 지어졌다.

손주석 이사장은 “영남본부의 청사 확장․이전은 부산·울산·경남지역의 석유유통을 보다 체계적이고 심층적으로 관리하고, 향후 확대될 국가적 주요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준공식을 계기로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효율적인 업무 수행으로 시민의 안전과 환경 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석유관리원 영남본부는 1984년 부산광역시에 첫 설립되었으며, 1991년 경남 양산시로 청사를 이전해 운영되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