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바닥 뒤집듯 발표된 친환경차 보급계획
손바닥 뒤집듯 발표된 친환경차 보급계획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8.06.06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올해 3월 서울시에서 발표한 전기버스 보급계획은 국토부나 환경부와 협의없이 발표된 단순 선언적 의미의 보도자료에 불과하다. 이미 CNG 버스가 국책사업으로 보급이 완료됐는데 절반을 전기버스로 교체한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

지난달 31일 열린 천연가스차량 보급활성화 워크숍 토론회에서 나온 A씨의 발언이었다.

그는 오랜기간 모 지자체에서 CNG 버스 및 청소차 등 천연가스차량 보급의 틀을 닦아온 인물이었다.

이번 워크숍은 천연가스차량업계를 혼란에 빠트린 서울시의 전기버스 보급 계획(2025년까지 전체 시내버스의 40%를 전기버스로 교체)이 발표된 이후 CNG 업계 관계자들이 처음으로 머리를 맞댄 자리였다.

예상대로 토론회에서는 서울시 정책에 대한 불만과 우려가 터져나왔으며, 서두의 A씨 주장은 이를 진정시키기 위해 나온 발언이었다.

지난 3월 서울시 전기버스 보급계획이 발표된 직후 기자가 서울시 관련 부서에 문의를 했을 당시가 생각났다.

서울시 담당자는 ‘일단 목표로 잡은 수치이며, 향후 구체적 실행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답변한 바 있다.

아직 환경성과 기술력, 제도, 예산에 대한 검토가 극히 미비한 상황에서 단순 목표로 잡은 수치를 언론을 통해 발표부터 하고 본 것이다.

전기나 수소차 등 새로운 친환경차 바람이 세계적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고는 하지만 20여년간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앞장서 보급을 추진해온 CNG 버스정책을 하루 아침에 손바닥 뒤집듯 바꿔버린 셈이다.

지금의 전기버스는 CNG 버스와 비교해 기술력이나 친환경성(전기 생산과정), 연료의 경제성 부문에서 우위를 따질 때 전문가들마다 각기 다른 의견을 내놓는 등 여러 가지 논란이 제기되는 것이 사실이다.

CNG 버스 시장 역시 정부의 정책지원에 힘입어 육성된 산업이다. 하지만 당시 경유 버스보다 경제성이나 친환경성에서 월등히 앞섰다는 객관적 사실, 즉 국민 후생 증진에 도움이 된다는 확신을 바탕으로 지원책이 마련됐다는 점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