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협력 중소기업 11개사 경쟁력 강화' 지원
동서발전, '협력 중소기업 11개사 경쟁력 강화' 지원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8.06.04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중소기업 생산성혁신파트너십 협약 체결, 사업 착수

[지앤이타임즈] 한국동서발전은 올해 11개 협력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과 수출 활성화, 디지털 혁신을 종합적으로 지원해 상생협력형 스마트 발전소를 단계적으로 구현하고 중소기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동서발전은 협력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한국생산성본부와 '2018 대·중소기업 생산성혁신파트너십지원사업'에 착수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사업은 공공기관 및 대기업이 정부와 자금을 공동으로 조성해 협력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 수출 활성화, 디지털 혁신을 종합적으로 지원하는 동반성장 지원사업이다.

동서발전은 공기업 중 최초로 대·중소기업 생산성혁신파트너십 지원사업에 참여해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52개사를 대상으로 15억 원을 지원, 21억 원의 재무성과를 달성하는데 기여했다.

올해에는 협약에 따라 참여 중소기업들이 ▲부가가치 생산성 8% 증가 ▲수출 14% 향상 ▲재무성과 3억 원을 달성할 수 있도록 생산성 혁신 전문 컨설턴트를 배정하고, 사전점검으로 드러난 문제해결에 6개월간 전사적으로 과제를 추진한다.

특히 현장진단을 통해 혁신환경 조성과 혁신 교육 등을 지원하고 스마트 플랜트 기반을 조성할 수 있도록 5개사에 신규로 디지털 혁신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동서발전은 4차산업형 신기술을 발전소 적용하는 스마트발전소 운영으로 중소기업과 동반성장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는데, 최근 4년간 30건의 공동 연구개발(R&D) 과제에 215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하고 29건의 기술검증용 테스트베트를 제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