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코, 한남뉴타운 3구역 공‧폐가 안전지킴이 자처
예스코, 한남뉴타운 3구역 공‧폐가 안전지킴이 자처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8.06.01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산경찰서와 가스안전 및 주민치안 확보 나서
최초로 재개발 지역 도시가스사‧경찰서 합동 시행
▲ 예스코와 용산경찰서는 지난달 30일 한남 제3재정비촉진지구내 공.폐가에 대한 도시가스 안전 점검 및 일제수색을 진행했다.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예스코(대표이사 천성복)와 용산경찰서(서장 최성환 총경)는 지난달 30일 한남 제3재정비촉진지구 (조합장 이수우) 내 공.폐가에 대한 안전하고 질서있는 치안공동체 회복으로 주민 불안요인의 선제적 해결을 위해 대대적인 도시가스 안전 점검 및 일제수색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제3구역 이수우 조합장, 예스코 고영만 고객서비스부문장, 용산경찰서 김일등 생활안전계장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점검은 3구역 지역주민들의 이주가 본격화되면서 공.폐가가 점차 증가하고 있어 자칫 소홀하기 쉬운 관리 사각지대에 대한 방범 및 화재 예방 활동의 필요성을 함께 인식해 추진하게 됐다.

서울시 내 여러 곳에서 진행 중인 재개발지역 중 도시가스 공급회사와 경찰서가 합동으로 시행하는 첫 번째 사례로 지역 주민들로 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이수우 조합장은 3구역내 가스안전 및 치안을 위해 민관이 합동으로 신경을 써주시는데 대해 감사를 표하며 뉴타운 사업이 종료되는 시점까지 지속적인 관심을 보여줄 것을 부탁했다.

용산경찰서 김일등 생활안전계장은 치안은 물론 화재 시 소방차 진입 조차 어려운 재개발지역에서 화재 예방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합동 점검에 참여해 준 예스코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예스코와 용산경찰서는 올해 초부터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에 도시가스 안전점검 및 일제 수색을 합동으로 추진해 오고 있으며, 관할 권역 내의 재개발지역 공.폐가에 대해서도 가스안전 점검 및 일제 수색을 위한 지속적인 합동 안전점검을 실시하여 각종 사회 범죄 및 화재 예방 활동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용산구 한남뉴타운은 1만1658세대로 재개발사업이 추진 중에 있으며, 2009년 10월 개발계획이 승인돼 2022년 사업이 완료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