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화학플랜트 안전기술 정보교류 활발
석유화학플랜트 안전기술 정보교류 활발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8.06.01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안전公, 석유화학플랜트 안전기술향상연구회 개최
사고사례 통해 재발방지대책 발표와 토론 이어져

▲ 한국가스안전공사 정유·석유화학 안전기술 정보교류를 위한 ‘제37회 석유화학플랜트 안전기술향상연구회’를 개최했다.
[지앤이타임즈]정유·석유화학 플랜트의 안전성을 제고하기 위한 정보교류의 장이 마련됐다.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는 지난달 31일부터 1일까지 정유·석유화학 안전기술 정보교류를 위한 ‘제37회 석유화학플랜트 안전기술향상연구회’를 개최했다.

석유화학플랜트 안전기술향상연구회는 정유‧석유화학공장 등 대형 가스시설의 사고사례 및 안전기술을 공유하고 의견개진을 통해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는 등 석유화학플랜트 분야의 안전성 수준을 높이기 위해 정유·석유화학공장 안전환경팀과 공정기술팀, 플랜트 건설사 등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번 연구회에서는 최근 일어난 사고사례와 재발방지대책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한국가스안전공사 김훈 차장은 ‘고온플랜지 보온에 의한 사고사례 및 대책’에 대해 발표했고, 미래에너지기준연구소 김용규 과장은 ‘국내·외 전기방폭 위험장소 구분기준 비교’를 발표해 최근 변경된 전기 방폭 기준에 대해 설명했다.

이밖에도‘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시설진단 및 검사’와 ‘화학사고예방 및 독성가스처리방법’, ‘정전기 예방을 위한 본딩·그라운딩기술’소개 등 석유화학플랜트 안전을 제고하기 위한 발표가 이어졌다.

가스안전공사 정해덕 기술이사는 “석유화학플랜트 안전기술향상 연구회는 앞으로도 활발한 의견개진과 정보교류를 통해 국가기간산업인 정유·석유화학 플랜트의 안전성 향상과 안전관리기술 선진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