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ESS 기술로 남아시아 에너지패러다임 변화 모색
국내 ESS 기술로 남아시아 에너지패러다임 변화 모색
  • 정상필 기자
  • 승인 2018.05.29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公, 아시아개발은행과 ESS 기술이전 워크숍 개최
우수한 ESS 기술에 깊은 인상...개도국 적용가능 사업모델에 주목

▲ 한국에너지공단과 아시아개발은행은 29일 네팔 등 남아시아국가 공무원 50여명을 대상으로 국내 우수한 ESS 기술을 공유하기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지앤이타임즈]네팔 등 남아시아 개발도상국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국내기업의 우수한 에너지저장장치 기술을 소개하고 실증사례 등을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강남훈)은 29일 서울 코엑스에서 아시아개발은행(ADB), 한국전지산업협회, 스마트그리드협회, 한국전지연구조합과 공동으로 에너지저장장치(ESS) 기술교류 및 네트워킹 확대를 위한‘KEA-ADB 공동 ESS 기술이전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에는 네팔과 스리랑카, 방글라데시 등 남아시아 국가 정부기관 공무원 50여명이 참가해 한국기업의 우수한 ESS 기술과 프로젝트, 실증 사례 등을 공유하고 향후 협력 확대 가능성을 모색했다.

특히, 워크숍에 참가한 남아시아 국가 정부기관들은 LG화학, LS엠트론, 우진산전, 미섬시스텍, 한국전력공사 및 에너지기술평가원 등이 소개한 국내 ESS기술에 깊은 인상을 받았으며, 국내기업들의 실증사례를 통해 소개된 개도국 적용가능 사업모델에 주목했다.

이번 워크숍은 지난 2012년 공단과 ADB가 체결한‘에너지효율향상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협력(MOU)’에 따라 아시아태평양 지역 에너지효율향상과 신재생에너지보급을 위한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었다.

공단과 ADB는 ‘에너지효율향상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협력(MOU)’ 체결 이후, 아시아클린에너지포럼 공동 주관, 지식 파트너쉽 협정 체결, 개도국 공동 프로젝트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 추진 등 다양한 활동을 추진 중에 있다.

한국에너지공단 강남훈 이사장은 “이번‘KEA-ADB 공동 ESS 기술이전 워크숍’이 남아시아 지역의 에너지패러다임 변화를 이끌 수 있는 원동력과 4차 산업혁명‧에너지전환 시대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에너지공단은 이번 행사와 연계하여 오는 6월 4일부터 8일까지 필리핀 마닐라에서 ADB와 ‘아시아클린에너지포럼’을 개최한다.

올해로 13회째 개최되는 이번 포럼은‘미래를 위한 혁신활동'이라는 주제로,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에너지 접근, 에너지효율성, 재생에너지 등의 혁신적인 플랫폼 구축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