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심한 날, 시도지사가 석탄*중유 발전 제한
미세먼지 심한 날, 시도지사가 석탄*중유 발전 제한
  • 김신 기자
  • 승인 2018.05.23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반기 발전 상한 제약 시범 도입, 저유황탄 전환 추진
산업 백운규 장관, ‘석탄 발전 친환경 설비 개선도 지원’

[지앤이타임즈]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되면 시·도지사가 석탄과 중유 발전을 제한할 수 있게 된다.

차제에 석탄발전 원료를 저유황탄으로 전환하는 것도 추진된다.

산업통상자원부 백운규 장관은 23일 당진화력발전소를 방문해 당진이 지역구인 국회 어기구 의원과 지자체, 환경단체, 지역 대표 기업이 참석한 가운데 미세먼지 감축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백운규 장관은 정부가 발전*산업 등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감축 대책을 추진중이지만 국민들이 체감하는 개선효과는 아직 미흡하다고 진단하고 지역주민, 지자체, 산업계와 공동으로 현장 중심 감축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 일환으로 노후 석탄 봄철 셧다운 및 조기 폐쇄 등 기존 미세먼지 저감 대책과 더불어 추가 저감 방안을 내놓았다.

먼저 올해 하반기부터 미세먼지가 심각한 환경이 확인되면 석탄*중유를 연료로 사용하는 발전을 제한하는 상한 제약을 시범 도입한다.

전국적으로 가동중인 석탄*유류발전기는 총 68기인데 이중 42기에 대해 80%로 출력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환경부, 해당 지자체와 최종 협의 후 확정할 계획이라는 설명이다.

석탄 발전 미세먼지의 75%를 차지하는 황산화물 발생 억제를 위해 황함유량이 적은 저유황탄 연료로 전환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전체 61기 석탄 발전소중 환경설비 개선이 필요한 설비에 대해 올해 21기, 내년까지 총 30기에 대해 우선적으로 설비 개선도 추진한다.

이외에도 발전소 주변 지역 대기 개선을 위해 석탄하역 부두에 육상전원 공급장치(Alternative Maritime Power) 설치하는 한편 노후 경유차 폐차 지원, 미세먼지 취약계층 사용시설에 대한 공기청정기 지원 등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산업 부문도 선제적인 미세먼지 감축대책을 마련한다.

미세먼지 4대 다배출 업종인 제철, 석유화학, 석유정제, 시멘트 산업을 중심으로 질소산화물 생성*제거 효율을 높일 수 있는 고효율 촉매 및 연소 최적화 기술 등 저비용‧고효율의 감축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산업현장에 적용하겠다는 것.

개별 사업장 단위의 접근에서 벗어나 산업 단지별 미세먼지 통합 관리·감축 방안도 마련하고 기술전문가, 환경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산업계 미세먼지 감축 이행 지원단을 운영해 산업 현장 공정 개선, 민간 환경설비 투자 등도 지원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산업부는 백운규 장관이 당진화력발전소 현장 방문에서 밝힌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관계 부처, 지자체와 협의‧보완해 범부처 차원의 미세먼지 추가 대책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