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손정의 회장, ‘동북아 수퍼그리드 타당성 있다’
日 손정의 회장, ‘동북아 수퍼그리드 타당성 있다’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8.05.08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운규 장관 면담서 ‘기술*경제적 가능성’ 평가
'재생E 공급비용 1/10 수준으로 급락, 더 가속화될 것' 진단
▲ 산업부 백운규 장관이 일본 소프트뱅크를 방문해 손정의 회장(사진 왼쪽)과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사진 :산업통상자원부)

[지앤이타임즈]국가 간 전력망을 연계하는 ‘동북아 수퍼그리드’와 관련해 일본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은 기술적·경제적 타당성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일․중 정상회의를 앞둔 8일, 산업통상자원부 백운규 장관은 일본 동경에서 전력망 연계, 원전 안전 및 해체 등 양국간 에너지 분야 협력방안을 중점 논의했다고 산업부는 밝혔다.

특히 백운규 장관은 소프트뱅크 본사에서 손정의 회장과 면담을 갖고 재생에너지 협력, 동북아 수퍼그리드 구축, 4차 산업혁명 대응 등을 주제로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면담에서 손정의 회장은 ‘지난 8년간 재생에너지 공급비용이 1/10 수준으로 급격히 낮아졌고 앞으로도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했고 에너지 저장장치에 많은 관심을 표명했다.

백운규 장관은 재생에너지와 에너지 저장장치의 비용․불안정성 문제가 IoT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통해 빠른 속도로 해결될 것이라고 밝혔다.

백운규 장관은 국가 간 전력망을 연계하는 ‘동북아 수퍼그리드’에 대한 소프트뱅크의 입장을 문의했는데 이에 대해 손정의 회장은 ‘기술적․경제적으로 타당성이 있다’고 진단하는 한편 ‘러시아․몽골․중국 등도 큰 관심을 갖고 있지만 일본은 여건 조성에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고 산업부는 밝혔다.

한편 백운규 장관은 이날 도쿄 가조엔 호텔에서 열린 ‘한・일 원전 안전・해체 포럼’에도 참석했다.

이번 포럼은 한・일 원자력 산업회의가 공동 주최한 행사로 원전 안전 및 비상대응, 원전 해체 등 양국 간의 현안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열렸는데 양 국은 주제 발표를 통해 원전 안전 개선방안 및 해체 추진현황, 일본 후쿠시마 사고 이후 규제 강화 및 원전 재가동 현황 등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