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버스’ 확산 움직임, CNG 업계 대책마련 고심
‘전기버스’ 확산 움직임, CNG 업계 대책마련 고심
  • 송승온 기자
  • 승인 2018.04.10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연가스차량協, 서울시에 정책문제점 담은 건의문 제출
정부‧지자체 지원금 합치면 CNG 가격경쟁력 상실 우려
▲ 포항에 위치한 전기버스 정류장

[지앤이타임즈 송승온 기자] 최근 전국 지자체 마다 미세먼지 감축 등 대기오염 개선 대책을 마련 중인 가운데 이에 대한 주요 수단으로 전기차 보급 계획도 활발히 수립되고 있다.

특히 지난달 서울시가 오는 9월 전기버스 30대 투입을 기점으로 2025년까지 전체 시내버스의 40% 이상인 3000대를 전기버스로 보급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뒤 기존 시장을 점유하고 있던 CNG(압축천연가스차량)업계는 혼란에 빠진 상황이다.

업계에서는 정부의 전기차량 보조금 확대와 각 지자체의 지원사업이 더해질 경우 향후 10년 안에 상당수의 CNG 버스가 전기버스로 대체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환경부의 대형 전기버스 보조금은 1억원이다. 여기에 국토부와 지자체 보조금 1억원을 합치면 4억5000만원 수준인 전기버스 구매가격은 2억원대로 떨어진다.

천연가스차량협회에 따르면 일반 대형 CNG 버스는 1억2000만원, 저상 CNG버스는 2억원대 수준이다. 운수업체 입장에서 저렴한 연료비를 고려했을 시 충분한 메리트를 갖게되는 것.

올해 들어 서울시를 비롯 전국 지자체에서 전기버스 도입 계획을 속속 발표하고 나선 가운데 CNG 업계는 대책 마련에 분주한 상황이다.

한국천연가스차량협회는 최근 회원사들과 ‘전기버스 보급 관련 간담회’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천연가스차량협회는 이날 간담회에서 도출된 내용과 한국천연가스충전협회, 한국도시가스협회 등의 의견이 담긴 건의문을 10일 서울시에 직접 제출할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아직 전기버스 시장은 초기단계지만 서울시가 전기버스를 주도적으로 도입할 경우 전국으로 확대되는 것은 시간 문제”라며 “CNG 업계가 위기감을 가지고 대응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시를 제외하고 전기버스 보급에 가장 열을 올리는 지자체는 부산이다. 부산시는 오는 2024년까지 660대의 전기버스를 도입한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이를 위해 우선 20대를 도입하고 내년 50대를 추가한다는 방침이다.

부산시는 지난 2016년 전국 최초로 전기버스 5대를 시범 운영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25대를 도입했다.

또한 경남 양산시는 올해 하반기 전기버스 3대를 시범운행 한뒤 2023년까지 60대(전체 버스의 30%)로 확대한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나주시는 최근 44인승 대형 전기버스 4대의 운행 시작을 알렸다. 전기버스는 노약층,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배려하는 저상버스로 제작됐다. 나주시는 기존 CNG 버스와 비교해 연간 연료비 약 2000만원을 절감할 수 있어 경제성을 갖췄다고 밝혔다.

대전시 역시 올해 상반기 중 전기버스 보급계획을 수립해 우선 하반기중 2대를 시범운행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한편 최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서울시장 예비후보 역시 전기버스 보급계획을 공약으로 내걸어 눈길을 끌었다.

우 후보는 2025년까지 전체 50%를 전기버스로 교체한다는 계획 아래 2019년 500여대 도입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7400여대 시내버스 중 50%를 전기버스로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기존 서울시의 40% 교체 계획보다 한발 더 나아간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