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시장 두고 ‘의자 뺏기’ 게임 돌입한 에너지업계
택시시장 두고 ‘의자 뺏기’ 게임 돌입한 에너지업계
  • 박병인 기자
  • 승인 2018.03.26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 박병인 기자] ‘의자 뺏기’ 게임은 가운데 의자를 두고 사람들이 주변을 빙빙 돌며 춤을 추다가 의자를 재빨리 낚아채는, 일종의 눈치게임이다.

최근 에너지업계는 택시시장을 두고 의자 뺏기 게임에 돌입한 모양새다. 전기, CNG, 수소업계가 LPG업계의 텃밭이라고 할 수 있는 택시시장을 노리고 있어 각축전이 예고되고 있기 때문이다.

먼저 택시시장에 발을 들여놓은 것은 전기였다. 전기택시는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 정책 등 친환경 정책에 힘입어 이미 상당수 운영되고 있다.

여기에 수요확대를 노리고 있는 CNG와 수소업계도 택시시장을 노리고 있다.

수소업계는 택시시장을 발판으로 수소차량 확대를 노리고 있으며 CNG업계도 과거 추진했다 무산된 택시시장 확대정책을 재추진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한 바 있다.

이들이 택시시장을 노리는 이유는 정부의 지원을 등에 업고 수요확대를 밀어붙일 수 있어서다. 일반인들이 사용하는 승용차의 경우에는 정부지원이 있어도 각 소비자들의 성향이 더 중요하게 반영되기 때문에 효과가 떨어진다.

또한 ‘빅 마우스’로 일컬어지는 택시업계의 여론조성 능력도 한 몫 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처럼 각 에너지업계가 택시시장에 출사표를 던지면서 LPG업계의 주름도 깊어질 전망이다. 택시업계는 LPG의 전체수요량 중 상당한 지분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택시업계는 LPG의 업황이 좋아지던 나빠지던 꾸준한 소비량을 가져갔다. LPG업계에게 있어선 버팀목 같은 존재인 셈.

경제성으로 무장한 CNG와 차세대 연료로 주목받고 있는 전기, 수소업계의 택시시장에 대한 도전장은 LPG업계의 커다란 위협이 될 것으로 보인다.

향후 LPG업계가 텃밭인 택시 업계를 지키기 위해 어떠한 대응방안을 마련하게 될지 여부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