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채용비리 피해자 8명 정규직 채용 나서
가스안전公, 채용비리 피해자 8명 정규직 채용 나서
  • 박병인 기자
  • 승인 2018.03.13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 취업한 4명은 입사포기…7월부터 인턴교육 실시
[지앤이타임즈 박병인 기자] 가스안전공사가 채용비리 피해자 12명 중 이미 취업해 입사를 포기한 4명을 제외한 8명 전원을 정규직으로 채용할 계획이다.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는 13일 2015~2016년 신입·경력사원 공채에서 채용비리로 인해 탈락한 12명(2015년 4명, 2016년 8명) 중 이미 취업을 해서 입사를 포기한 4명을 제외한 8명 전원을 구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대상자 8명은 남성 4명 및 여성 4명으로 2015년 5급 2명(여성), 2016년 5급 5명(여성 2명 포함), 7급 1명 등이다. 연령별로는 채용당시 기준 20대 6명, 30대 2명이다.

이들은 4월 중 진행될 ‘2018 채용형 청년인턴 전형’ 최종 합격자의 입사예정 시기인 오는 7월부터 함께 인턴 교육을 받고, 9월부터 정규직으로 근무할 예정이다.

가스안전공사 김형근 사장은 “채용비리로 인한 불합격 피해에 대해 기관장으로서 깊은 책임감을 느끼며, 이번 구제자 8명이 빠른 시간 안에 업무에 적응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가스안전공사는 오는 4월부터 진행될 ‘2018년 채용형 청년인턴 채용’ 전형을 통해 채용비리와 관련해 법원에서 형이 확정돼 해임된 5명, 부정합격이 확인돼 직권면직 된 3명, 피해자 구제절차 과정에서 입사를 포기한 4명의 결원 등 12명을 추가 채용인원에 반영해 총 77명을 신규 채용할 예정이다.

또한 가스안전공사는 이번 채용전형 시 ▲외부평가위원 참석의무화 ▲전 전형 감사실 입회 및 평가표 봉인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클린 채용시스템’ 적용해 부정이 개입될 소지를 원천 차단시킬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