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산형 전원이 가져다 주는 기대효과 ‘크다’
분산형 전원이 가져다 주는 기대효과 ‘크다’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8.01.15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앤이타임즈] 미세먼지 주요 발생원인 석탄화력발전은 충남 지역에 집중되어 있지만 이곳에서 생산되는 전력 생산의 수혜는 주로 수도권에서 누리고 있다.

전력 생산과 소비를 이어주는 과정에서 밀양 송전탑 설치 과정 같은 사회적 갈등도 감내해야 한다.

전력 생산과 소비지가 인접해 있다면 ‘오염 따로 사용 따로’식의 전력 수급 왜곡이나 송배전 갈등 등은 사라질 수 있다.

그 해법중 하나가 분산형 전원(分散形電源)을 확대하는 것이다.

분산형 전원은 전력 소비가 필요한 곳에 소규모 전원을 분산 설치하는 것이다.

분산형 전원이 확대되면 송배전 설치 과정의 갈등은 사라지고 계통 운영비도 크게 절감할 수 있다.

도심지 등 전력 소비가 많은 곳에 분산형 전원이 들어서게 되면서 송전 손실도 줄일 수 있다.

특히 신재생에너지 보급이 확대되면서 태양광 등 친환경 에너지원을 이용한 분산형 전원을 자연스럽게 늘릴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하지만 개별 건물이나 단지 등에 국한되는 소규모 분산형 전원으로는 국가 전체적인 전력 안정 수급을 담보받으면서 기존 전력 생산과 공급 시스템의 문제점을 해결하는데 한계가 있다.

따라서 대규모 산업단지나 대형 전력 소비처를 대상으로 체계적이고 계획적인 분산형 전원이 설치되는 것이 필요하다.

신재생에너지 확대 보급 만큼 분산형 전원에 대한 정부 차원의 보다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이 요구되는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