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석유
석유공사 노조, ‘해외자원비리 수사 통해 적폐청산 나서야’5일 성명서 발표…‘자원개발실패 책임은 최경환 의원이 져야’ 촉구
‘MB정권시절 무리한 대형화‧실적위주 사업, 석유공사 위상 떨어져’
박병인 기자  |  bip1015@gnetime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5  13:02: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지앤이타임즈 박병인 기자] 최근 정치권의 ‘핫이슈’인 최경환 의원의 국정원 뇌물수수 사건과 관련해 석유공사 노동조합이 검찰 측에 성역 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이들은 해외자원개발실패의 책임을 MB정권시절 해외자원개발사업을 이끌었던 최경환 의원(당시 지경부장관)으로 돌리고, 해외자원개발비리에 대해서도 적극 수사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석유공사 노동조합은 5일 최경환 의원이 국정원 특활비를 뇌물로 받은 혐의로 구속된 것과 관련해 전국공공산업노동조합연맹과 함께 ‘MB정부 해외자원비리의 적폐청산이 본격화 돼야 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석유공사 노동조합은 성명서에서 ‘최경환 의원은 MB정부 시절 해외자원개발사업에 대한 책임이 명백함에도 불구하고, 캐나다 하베스트사 부실인수 등 수조원의 손실로 이어진 부실 자원외교 일체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감사원 감사 등에서 강영원 전 석유공사장이 진술한 바에 따르면 하베스트사 인수 시 그는 최경환 전 장관과 논의했다는 정황도 있었으나 2015년 국정조사 당시 새누리당의 반발로 증인 채택이 무산되는 등 실체적 진실이 규명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MB정권 시절 이루어진 M&A위주의 무리한 대형화와 정권의 치적쌓기용 국책사업 대행 등으로 인해 2016년말 현재 부채비율 529%, 당기순손실 1조원의 부실공기업으로 전락하게 됐다’며 ‘이를 이끌었던 강영원 전 사장도 2016년 1월 고법에서 무죄로 판결됨으로써 최경환 의원 등 당시 정권 수뇌부는 물론 그 어느 누구도 책임지는 이가 없게 된 것’이라고 발표했다.

특히 석유공사 노동조합은 ‘막대한 부채 및 이자비용 등 석유공사의 재정적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한국석유공사 노동자들은 자발적 임금반납과 구조조정 등 피나는 자구노력을 경주하고 있지만 석유공사는 수렁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MB정권의 해외자원비리는 국민과 석유공사 노동자들에게 모든 책임이 전가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석유공사 노동조합은 ‘이번 성명서를 통해 해외자원비리 의혹 핵심인 최경환 의원과 당시 정권 수뇌부에 대한 성역 없는 조사와 수사가 필요하다’라며 촉구했다.
 


박병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에너지핫라인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석유가스신문사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06676  |  등록번호 등록일(발행일)자 : 1997년 9월 9일  |  제호 : 석유가스신문   |  발행인 김관술  |  편집인 : 김신
발행소 주소 : 서울 서초구 서운로19 서초월드 오피스텔 613호  |  문의전화 : 02)565-5111   |  팩스 : 02)555-36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1 지앤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etimes@gne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