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스 > LPG
E1, 34년 연속 무재해 달성…에너지업계 ‘신기록’여수기지, 1984년 기지 개설이후 무사고 기록 이어가
구자용 회장 소통경영·안전 분야 집중투사의 성과
勞조합, 임금결정 회사에 위임…23년 연속 무교섭 타결
박병인 기자  |  bip1015@gnetime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03  09:25:5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지앤이타임즈 박병인 기자] LPG수입업체 E1의 여수기지가 1984년 가동된 이후 단 한건의 사고 없이 에너지업계 최장기록인 ‘23배수(34년) 무재해’라는 대기록을 썼다.

E1은 3일 24시 부로 무재해 23배수를 달성하면서 안전보건공단으로부터 무재해 인증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국내 정유ㆍ가스업계 및 민간 에너지업계 최장 기록이다.

E1이 34년 간 무재해라는 대기록을 이어올 수 있었던 것은 구자용 회장을 비롯한 전 직원 간의 지속적인 소통을 바탕으로 끈끈한 신뢰를 쌓아온 덕분이라는 평가다.

구자용 회장은 분기마다 전 직원이 참석한 경영현황 설명회를 개최해 회사 현황을 공유하고, 이후 참석자 모두가 회사의 비전을 공유하고 현안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는 캔미팅을 진행한다.

또한 구 회장은 평소에도 직원들과 사내 e메일을 수시로 주고받으며 의견을 나누고, 승진한 직원들에게 축하 케익과 카드를 전달하는 등 직원들을 꼼꼼히 챙기는 것으로 유명하다. 매일 오전 9시 사무실에서 직원들이 보낸 다양한 사연들이 음악과 함께 울려 퍼지고, 방송 이후 팀원들이 모두 모여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는 ‘티타임’이 이어지는 모습도 E1의 소통 경영을 보여주는 장면이다.

대량의 가스를 다루는 기업에서 34년 간 무재해라는 대기록을 이어올 수 있었던 것도 안전하고 편리한 친환경 에너지를 제공하겠다는 회사의 미션이 소통과 신뢰 속에 전 임직원에게 전달된 덕분이다.

또한 E1은 무재해 34년의 비결로 ‘비용’이 아닌 ‘투자’의 개념으로 다양한 안전사고 예방 활동을 실시한 점을 꼽았다.

E1은 분기 1회 이상 안전사고 대응 및 소집 훈련을 실시해 임직원들의 안전의식 및 대응력을 높이고, 위기 관리 능력 향상을 위해 소방서· 전기안전공사 등 외부 기관 전문가를 초빙해 주기적으로 안전 교육을 진행한다.

지진, 홍수 등 자연 재해에 대비하고자 전문 기관과 공동으로 위험요소 진단 및 시설물 안전성 평가를 주기적으로 실시 중이며, 잠재적인 사고 위험을 막기 위해 각종 시설물을 안전기준 이상으로 보강, 개선하는 활동을 지속해 안전 문화를 선도하고 있다.

구자용 회장은 “우리의 자랑인 무재해를 지속 실현함으로써 고객에게 신뢰를 주는 기업이라는 명성을 이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E1 노동조합은 지난 2일 2018년 임금에 관한 모든 사항을 회사에 위임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E1은 1996년부터 23년 연속으로 임금 협상 무교섭 타결을 이루게 됐다.

지난 2일 E1본사에서 개최된 시무식에서 노동조합 측은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서 회사가 경영 활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위임을 결정했다’며 ‘이러한 노력이 회사의 비전 달성에 밑거름이 될 것으로 확신하며, 앞으로도 자랑스러운 전통인 상생의 아름다운 노경문화가 더욱 발전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구자용 회장은 “23년 연속 임금 무교섭 위임으로 상생과 화합의 미래 지향적인 노경 관계에 있어 또 하나의 이정표를 세웠다”면서 “회사를 믿고 맡겨준 노동조합에 감사 드리며, 앞으로도 신뢰를 기반으로 소통하고 협력하는 자랑스러운 노경 문화를 이어 나가자”라고 화답했다.
 

박병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에너지핫라인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석유가스신문사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다) 06676  |  등록번호 등록일(발행일)자 : 1997년 9월 9일  |  제호 : 석유가스신문   |  발행인 김관술  |  편집인 : 김신
발행소 주소 : 서울 서초구 서운로19 서초월드 오피스텔 613호  |  문의전화 : 02)565-5111   |  팩스 : 02)555-36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SITE_MANAGER
Copyright © 2011 지앤이타임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etimes@gnetime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