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CO중독사고 예방법 논의
가스안전公, CO중독사고 예방법 논의
  • 박병인 기자
  • 승인 2017.12.28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고조사 전문위원회 개최’…가스사고 통계 분석·검증
▲ 가스안전공사 관계자가 CO중독 관련 최근 사고사례를 소개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박병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대행 오재순)는 28일 충북혁신도시 본사에서 가스사고 원인과 예방법을 논의하기 위해 ‘2017년 하반기 사고조사 전문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

학계 및 업계 기관 등 분야별 전문가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발생한 가스사고에 대해 분석하고 예방 대책을 수립하는데 중점을 뒀다.

특히 동절기 가스보일러 사용이 증가함에 따라, 한 번 사고가 발생하면 인명피해가 큰 CO중독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심층적인 논의를 이어갔다.

가스안전공사 양해명 안전관리이사는 “사고 통계 분석과 원인 규명은 가스사고 통계의 신뢰성을 확보하는데 가장 기본적인 자료”라며 “가스사고 현황을 다양하고 세밀하게 분석해 유사한 사고는 반드시 예방할 수 있도록 예방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