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현대건설, 주민친화 신재생발전 공동개발
서부발전-현대건설, 주민친화 신재생발전 공동개발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7.12.21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주민 이익공유, 일자리창출, 경제활성화 고려한 사업 진행
▲ 서부발전과 현대건설이 신재생 발전사업 공동추진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지앤이타임즈] 한국서부발전과 현대건설이 신재생 발전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한다.

서부발전은 21일 현대건설과 신재생 발전사업 공동추진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협약식은 서부발전 본사에서 이뤄졌는데 현대건설 변동언 본부장과, 서부발전 김동섭 기술본부장이 참석했다.

양해각서에서 양사는 신재생개발에 공동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육상 및 담수호 수상태양광 등 총 500MW 이상의 신재생 발전사업을 공동개발하기로 했으며 부지확보, SPC 설립, EPC, 준공 후 운영관리까지 상호지원 및 협력을 통해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서부의 발전설비 운영기술과 현대건설의 건설기술력을 융합, 안전·품질·환경을 아우르는 국내 최고의 명품 신재생 발전소를 건설할 예정이다.

특히 서부발전은 이번 사업이 주민수용성과 환경성을 충분히 고려해 민원 없는 대규모 신재생 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사업 이전에 양사는 소통자문단을 구성해 환경문제, 지역주민 니즈(needs), 지역현안문제를 사전에 파악·협의해 지역상생방안을 도출하기로 했다.

또한 발전소 수익을 지역주민과 공유해 지역주민의 수익을 보장하는 '수익공유형 재생에너지'를 확대 적용해,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사업 모델로 개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