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용량' 태안 9·10호기 종합 준공
'국내 최대 용량' 태안 9·10호기 종합 준공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7.12.21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1000MW급 화력발전 시대를 열었다'는 평가
▲ 태안화력발전소 9, 10호기 전경.

[지앤이타임즈] 국내 최대 용량 화력발전소인 '태안화력발전소 9, 10호기'가 성공적으로 준공됐다.

한국서부발전은 21일 1050MW급 태안 9, 10호기의 종합 준공식을 개최했다.

지난 2012년 10월 착공한 태안 9, 10호기 건설사업은 45개월의 공기로 추진됐으나 예상치 못한 도급사 및 하도급사의 부도와 법정관리 등 수많은 난관을 겪었다.

이러한 어려운 공사여건에도 불구하고 전 직원과 협력회사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서부발전은 지난해 10월 태안 9호기를 준공했다.

그리고 올해 6월 마침내 10호기까지 준공함으로써 최단기간에 국내 최대용량의 화력발전소 종합 준공을 이뤄냈다.

기존 국내 표준화력(500MW)의 두 배 용량 이상으로 건설된 태안 9, 10호기는 발전효율을 약 1.5% 높여 연간 온실가스 약 90만톤, 연료비는 300억원 이상 절감했다.

서부발전 정영철 사장직무대행은 “국내 최초의 1,000MW급 화력발전 시대를 열어 나간 태안 9,10호기에 자부심을 느끼며, 최고의 화력발전소 건설에 참여해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을 담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태안 9,10호기는 옥내 저탄장 등 최신의 환경설비를 구축했고 미세먼지 저감 등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