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방폭분야 유라시아시장 개척 나서
가스안전公, 방폭분야 유라시아시장 개척 나서
  • 박병인 기자
  • 승인 2017.12.18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NANIO CCVE와 MOU 체결…국내기업 수출길 열려
▲ 가스안전공사 정해덕 기술이사(사진 왼쪽)와 NANIO CCVE 알렉산더 제너럴 매니저가 MOU 체결 후 기념촬영에 임하고 있다.
[지앤이타임즈 박병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직무대행 오재순 부사장)는 지난 15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국제 방폭 인증기관인 NANIO CCVE와 ‘방폭기기 인증분야 상호인정 협정’을 체결했다.

이번 MOU는 러시아의 GOST인증제도가 유라시안 경제공동체에 의한 Technical Regulations of the Customs Union(TR CU)로 변경됨에 따라, 가스안전공사와 NANIO CCVE와의 상호인정 합의에 의해 추진하게 됐다.

가스안전공사는 유라시아 내에 유일한 IECEx 인증기관인 NANIO CCVE와 상호 인정으로, 국내 방폭제품 수출기업이 가스안전공사의 One-stop 인증서비스를 이용해 국제인증(IECEx), 유럽인증(ATEX)을 통해 러시아, 카자흐스탄, 벨라루스, 키르기즈스탄 및 아르메니아의 유라시아 5개국에 진출할 수 있는 길을 개척했다.

한편 가스안전공사는 2003년 국제방폭 인증시험기관으로 지정됐으며, 이후 2011년 국제방폭유지보수기업 인증기관 공식 지정 및 2013년 미국해양경비대 시험소 등록 등 꾸준한 서비스 분야 확대로 방폭분야 해외인증기업의 수출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