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한 업무환경, 남부발전이 앞서간다
스마트한 업무환경, 남부발전이 앞서간다
  • 이진영 기자
  • 승인 2017.12.18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클라우드 시스템'으로 시공간 제약 탈피

[지앤이타임즈] 한국남부발전은 언제, 어디서나 모바일을 통해 업무 수행이 가능하도록 하는 '모바일 클라우드 시스템'을 구축했다.

남부발전은 지난 2015년 클라우드 컴퓨팅 시스템을 도입, 데이터를 통합 관리해 자료유출을 막고 정보 접근의 효율을 높이는 스마트한 업무환경 조성에 앞장섰다.

올해는 행정안전부가 권고하는 ‘행정기관 클라우드 업무환경 도입가이드’에 따라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적용 범위를 모바일로 확대했다.

모바일 클라우드를 이용하면 태블릿 PC나 스마트기기를 통해 클라우드에 저장되어 있는 자료를 편집할 수 있고 전자결재, 메신저 등 기존 업무시스템에 접속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시공간 제약 없이 편리하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어, 유연근무나 출장 시에도 단절 없는 업무수행으로 업무연속성과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또한 남부발전은 모바일 클라우드의 보안수준 강화로 취약점 등을 해소하고, 정부의 보안성검토 승인도 받았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남부발전은 IT신기술 도입과 공공기관간 공유로 스마트 업무환경 구현의 선도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4차 산업혁명의 기반 기술로 손꼽히는 ‘클라우드 기술’은 데이터를 인터넷과 연결된 중앙컴퓨터에 저장해 인터넷에 접속하기만 하면 시간·공간적 제약 없이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